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어차피 시행되는 김영란법…'이런 아이디어는 어떨까'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김성호 기자 |입력 : 2016.06.13 0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장클릭]어차피 시행되는 김영란법…'이런 아이디어는 어떨까'
'어차피 시행될 법인데, 법 테두리 내에서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죠."

취재차 A사 관계자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던 중,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김영란법'이 자연스럽게 대화의 주제에 올랐다. 부정청탁 금지를 위해 마련된 이 법은 그동안 인간관계에 있어 무언가를 주고 받는 게 관행처럼 돼 있는 우리나라 사회에선 모두 민감할 수 밖에 없는 사안이다.

더구나 오는 9월부터 시행을 앞두고 '을'의 입장에 있는 관계자들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법은 그렇다고 하더라도 괜히 법에 맞춰 성의표시를 했다가 자칫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안겨줄까 걱정이 돼서다.

여론은 김영란법의 시행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쪽으로 흘러가고 있지만, 업계에선 법 시행 전부터 이를 피해갈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쏟아진다. 가령, 골프 라운딩을 할 때 각자가 그린피를 정산하는 대신 게임비용으로 이를 보전해준다는 식이다.

'김영란법'에 명시된 금액으로는 상대방이 만족할 만한 대접이나 선물이 어려운 만큼 아이디어로 승부해 보자는 방안도 제기된다. 예컨대 식사의 경우 무턱대고 값비싼 곳을 선택하기보다는 알차고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맛집을 찾아보자는 것이다. 한 중소기업 홍보 담당자는 "아직 법이 시행되기까지 몇 개월이 남아 있지만, 일찌감치 블로그 등을 통해 접대할 사람이 가보지 못한 맛집 등을 찾아보고 있다" 며 "생각보다 값은 저렴하지만, 분위기좋고 '맛평'이 좋은 곳들이 많다"고 말했다.

선물 역시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온다. 명절 때 선물을 해야하는 경우가 적지 않으니 아예 '김영란법' 기획상품을 만들어 보자는 의견도 있다. 또 다른 중소기업 홍보 담당자는 "유통업체에서 법이 정한 테두리 내에서 기획상품을 만들면 유통업계는 물론 이해당사자인 기업 입장에서도 주고도 찜찜함을 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실 '김영란법'의 입법취지를 고려하면 이런 아이디어들조차 일부에겐 불순하게 비춰질 수 있다. 하지만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이 법 시행에 따른 피해를 주장하고, 기업 관계자들이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하면 이런 아이디어들이 허무맹랑하게만 들리진 않는다.

김성호
김성호 shkim03@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중견중소기업부 김성호 기자입니다. 오랫동안 증권부 기자로 활동하다 중견중소기업부에서 기업과의 스킨쉽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 타 매체 중기부와 차별화된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