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15.72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평화당-정의당, 공동교섭단체 구성 논의 본격화(상보)

[the300]'14+6=20' 통해 의석수 한계 극복…평화 "만장일치 제안" 정의 "정중히 접수"

이건희의'행복투자' 머니투데이 이건희 이재원 기자 |입력 : 2018.03.05 15:53
폰트크기
기사공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5일 공동교섭단체 구성 논의를 본격화하기로 했다. 개헌과 같은 국회 내 중요한 의사결정 과정에서 의사가 반영되지 않는 등 비교섭단체의 한계를 극복하자는 취지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공동교섭단체 구성 논의를 본격화하기 위한 의사를 교환했다. 이날 만남은 평화당이 이날 의원들, 원외위원장 등과의 회의를 통해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만장일치로 결정하면서 이뤄졌다.

노 원내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평화당의 공식적인 제안을 정중히 접수한다"며 "내일(6일) 아침 9시 당 의원총회에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대한 진중하면서 빠르게 판단을 내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정의당은 그동안 원내활동 관련 정책·입법의 방향이 같다면 당을 넘어선 연대를 기본 방침으로 했지만 공동교섭단체 구성은 새로운 제안이라 거기에 맞는 논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회동이 이뤄지기 전 이용주 평화당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필승 국회의원·핵심당직자 워크숍' 직후 기자들과 만나 "평화당은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할 것을 당 차원에서 추진키로 결정했고 이 내용을 오늘 중으로 공식 제안키로 했다"고 밝혔다.

평화당(14석)과 정의당(6석)이 의석수를 합치면 공동교섭단체 구성 요건인 의석수 20석을 채울 수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최고의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도 해당 내용이 만장일치로 결정됐다고 전했다.

다만 평화당 측은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해 "국회 내 의사결정에만 한정되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이 의원은 "선거나 정책연대로 연결되는 것은 전혀 아니다"며 "공동이 무산되더라도 필요에 따라 정책연대나 선거연대는 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평화당-정의당 공동교섭단체 구성 필요성에 대해 "국회 의사결정구조 중 중요한 문제인 개헌과 선거제도 등 정치특별법 개정과정에서도 소외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국회에 의사를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에 적절한 의사과정에 참여하기 위해 공동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공동교섭단체 구성으로 당의 정체성이 변할 수 있다는 지적에는 "정체성 다른 집단이 국회 의사를 전달하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본다"며 "각 정당 활동은 국회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원구성 협상이나 상임위 배분에 국한되는 것으로 입법 표결을 강제하는 것은 해당되지 않는다. 각당의 정체성 훼손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