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국민연금, ISS '절대 의존도' 낮춰야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입력 : 2018.06.27 17:16
폰트크기
기사공유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코드(기관 투자자의 의결권 행사 지침) 도입이 다음달로 다가왔다. 연기금의 스튜어드십코드 도입이 임박한 가운데 세계 최대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에 관심이 집중된다.

ISS는 국민연금을 비롯한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 의사결정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달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분할·합병에 대해서도 ISS는 주주들에게 반대표 행사를 권고했다.

현대차그룹은 ISS와 글래스루이스 및 국내 의결권 자문 기관이 잇달아 반대 의견을 표명하자 주주총회를 취소해버렸다. 이후 현대차 측은 ISS의 의견을 조목조목 반박했지만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의 절대 권위에 대항하기는 쉽지 않았다.

국내 의결권 자문사들은 국민연금이나 기관 투자자가 '단지'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이라는 이유로 비판 의식 없이 ISS의 자문을 그대로 따르는 것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 국내 의결권 자문기관 대표는 "ISS 직원이 약 2000명이라고 알려졌지만 한국 담당 직원은 경력이 짧은 2~3명에 불과하다"며 "그들이 수 백여 개에 이르는 한국 기업의 의결권 분석을 실제로 하는지, 제대로 하고 있는지 검증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ISS는 글로벌 의결권 자문 시장의 60%를 장악한 기업이다. 하지만 한국 기업에 대한 분석 역량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은 계속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지적에도 국민연금을 비롯한 국내 기관투자자들은 별다른 이의 없이 ISS 권고를 받아들이고 있어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후 문제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ISS의 모회사를 두고서도 말이 나온다. ISS는 2017년 10월 사모펀드인 젠스타캐피탈에 매각됐다. ISS 회사 소개에도 헤지펀드와 뮤추얼 펀드를 위한 의결권 자문을 제공한다고 써 있다.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주주총회에서도 ISS가 반대 의견을 권고하면서 반대표가 25.82% 나왔다.

헤지펀드를 주요 고객으로 둔 ISS의 의결권 권고가 국민연금과 한국기업의 이해관계에 부합할 수 있는지, 국민연금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앞두고 고민해볼 필요가 있겠다.
[기자수첩]국민연금, ISS '절대 의존도' 낮춰야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