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버랜드에서 1만 5000발 불꽃과 ‘해피 뉴이어’ 카운트다운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2018.12.24 16: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1일 ‘카운트다운 페스티벌’ 새벽 1시까지…스페셜 갈라쇼, 아카펠라 등 스페셜 공연 이어져

image
에버랜드 새해 카운트다운 페스티벌. /사진제공=에버랜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오는 31일 밤, ‘새해 카운트다운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이날 오후 11시 35분부터 약 35분간 진행되는 카운트다운 페스티벌에서는 남녀노소 누구나 신 나게 즐길 수 있는 파티 콘셉트의 스페셜 갈라쇼와 함께 새해를 알리는 화려한 불꽃쇼가 펼쳐진다.

스페셜 갈라쇼에서는 슈팅 워터펀, 해피 할로윈 파티 등 올해 고객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에버랜드 대표 공연들을 하이라이트로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에버랜드 캐릭터들이 공연에 등장하는 댄스 동작을 미리 알려 주고, 공연 무대도 관객 바로 앞에 설치되는 등 고객들이 연기자들과 함께 춤추고 노래하며 신 나는 연말 파티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이날은 무엇보다 평소 3배 이상인 1만 5000여 발의 불꽃이 신전 무대 중앙과 상단 등에서 약 10분간 입체적으로 발사된다.

연말 특별 공연으로는 실내 공연장인 그랜드 스테이지에서 이날 오후 9시 30분부터 약 70분간 '아듀 2018! 골드 윈터 콘서트'가 열린다.

에버랜드 새해 카운트다운 페스티벌. /사진제공=에버랜드
에버랜드 새해 카운트다운 페스티벌. /사진제공=에버랜드

소프라노 김수, 재즈보컬리스트 김혜미, 테너 이규철 등 국내 정상급 성악가와 연주가들이 출연해 감미로운 분위기의 클래식 공연을 펼친다. 또 홀랜드 빌리지 무대에서는 동요와 애니메이션 주제곡을 중심으로 한 아카펠라 그룹 '다이아'의 스페셜 공연이 오후 7시 50분과 10시 40분 하루 2회 펼쳐진다.

'아듀 2018! 골드 윈터 콘서트'와 아카펠라 공연은 에버랜드 입장객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에버랜드는 31일 카운트다운 페스티벌을 위해 운영 시간을 평소 주말보다 약 4시간 늘려 새벽 1시까지 오픈한다. 카운트다운 페스티벌 관람 후 늦게 귀가하는 고객들을 위해 강남, 양재, 수원, 용인, 분당(서현) 방면으로 운행하는 대중교통 버스도 이날만큼은 새벽 1시 30분까지 특별 연장 운행한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