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고]'수소경제 자립화' 통해 새로운 시대로 도약해야

머니투데이
  • 오인환 녹색기술센터 소장
  • VIEW 5,556
  • 2019.01.04 16: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오인환 녹색기술센터 소장
미래학자 제러미 리프킨은 그의 저서 '수소 혁명'에서 "수소는 인류의 미래를 보장하는 약속어음이다. 이를 어떻게 활용하느냐 하는 것은 전적으로 우리에게 달려있다"고 언급했다. 친환경적이고 청정한 궁극적 에너지, 먼 미래의 기술로만 인식되고 있던 수소에너지. 그것이 사람들의 일상에 녹아들게 되는 수소경제가 실현되는 날이 성큼 다가오고 있다.

미국·유럽·일본·중국 등 세계 각 주요국들 역시 무한하고 청정한 에너지원을 확보하고 인류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수소경제를 구축하고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수소사회의 구축에 가장 적극적인 일본은 2020년을 기점으로 수소사회 구축을 전세계에 공표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처음에 일본은 수소에너지에 대해 차세대 에너지의 범주로 인식해 오다가, 2014년 '제4차 에너지 기본계획'을 통해 처음으로 수소사회라고 명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수소·연료전지 전략로드맵'(2014, 2016 개정), '수소기본전략'(2017)을 거쳐 최근의 '제5차 에너지 기본계획'(2018)에 이르기까지, 차근차근 단계적으로 수소사회로의 이행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06년 '수소경제 이행 로드맵'을 마련하고 수소경제를 추진하고자 하였으나 중단된 바가 있다. 물론 그 이후에도 연료전지를 10대 녹색성장 핵심기술로 선정(2008)한 것이나, 그린홈 보급 대상에 연료전지 주택을 포함(2010)하는 등 나름대로 노력은 기울여 왔으나 성과는 미미한 실정이었다.

정부는 올해 9월부터 민·관 합동으로 수소경제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수립을 내년 1월 목표로 추진 중이다. 주요 골자로는 2022년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시대 선도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로드맵에서는 그동안 전문가들이 주장해온 수소경제사회를 위한 국가차원의 장기비전 수립, 정부 주도의 컨트롤 타워 설치, 수소에너지의 중장기 수급계획 반영, 수소관련 정책 및 법령 재정비, 수소인프라의 건설 및 지원제도 구축, 수소 생산·이송·저장 및 활용에 대한 지속적인 RD&D(연구개발실증) 투자 및 구체적인 밸류체인 구축 등이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정부가 아무리 노력해도 정작 만들어 놓은 시장에서 참여자들이 경제활동을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일본은 정부 목표가 추진되기 이전에 이미 토요타나 혼다, 각종 에너지회사(전력 및 가스) 등이 협력해 미래의 에너지원으로서 수소에 주목하고, 기술 개발과 실증을 통해 천천히 준비를 하고 있었다. 사실은 수소사회라는 용어도 일본 정부가 먼저 나서서 만든 것이 아니라, 민간 관련업체들이 정부를 설득한 끝에 나온 결과물이다.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이 조만간 발표되는 이 시점에서 우리나라가 관심을 기울여야 할 부분이다.

특히 이번 로드맵에서는 수소전기차 및 충전소나 연료전지시스템을 몇 년까지 얼마를 보급하겠다는 단순 보급목표를 넘어 자립화를 위해 주유소나 가솔린 차량, 기존 전력공급원(화력발전소)을 대체하겠다는 목표를 세워야 한다. 모든 기술 로드맵이나 국가 계획의 최종목표는 '자립화'여야 한다. 즉, 정부의 예산을 통한 보조가 필요없이 시장에서 스스로의 힘으로 경쟁하게 해야 하는 것이다. 바야흐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기술력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수소경제의 자립화를 통해 새로운 에너지, 새로운 시대를 향해 도약해야 할 때이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4/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