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LA 대한민국 법무대상 고용노동부 청년내일 채움공제 (~1207)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단독]파리크라상 노조 "제빵기사 직고용만이 답 아니다"

직고용에 부정적 입장…한국노총도 민노총과 별개로 제빵기사 노조 설립, 노노대결 조짐

MT only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입력 : 2017.12.13 04:43|조회 : 5904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고용부가 파리바게뜨를 상대로 내린 제빵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이행 기한이 오늘(5일) 자정을 기점으로 끝이 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파리바게뜨 가맹점 모습. 2017.12.05.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고용부가 파리바게뜨를 상대로 내린 제빵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이행 기한이 오늘(5일) 자정을 기점으로 끝이 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파리바게뜨 가맹점 모습. 2017.12.05.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T단독
파리바게뜨 본사인 파리크라상의 노동조합이 "제빵기사 직고용만이 답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파리크라상 노조 관계자는 12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제빵기사 직고용 시정지시 이후 조합원들이 술렁이고 있다"면서 "조합원들은 직고용으로 우리와 제빵기사들 모두 일자리가 훼손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파리크라상 노조가 파리바게뜨 직고용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리크라상 노조는 파리바게뜨 가맹본부 정직원들로 구성된 노조로 한국노총 계열이다. 전체 5200여명의 파리크라상 임직원중 절반이상인 2800여명이 가입한 유니언숍(일정조건인 직원들은 의무가입) 노조다. 현재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으로 각각 결성된 제빵기사 노조는 협력사 직원들이 조직한 것으로 파리바게뜨 본사 노조와는 무관하다.

파리크라상 노조는 고용노동부의 직고용 시정 지시를 이행하면 인건비 상승으로 회사가 경영난에 빠져 조합원들의 권익이 훼손되는 것은 물론 추후 구조조정 등으로 일자리가 불안정해질 것을 우려한다.

노조 관계자는 "(직고용 강행시) 현재 가맹점주 3분의 1은 직접 빵을 굽겠다고 밝히고 있다"면서 "가맹점주들이 돌아서면 모두의 일자리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부 언론이 일방적으로 매도하고 정치권이 개입해 사태가 악화됐다"면서 "제조기사들도 어디까지나 우리 식구인 만큼 파리크라상 사원과 제조기사들이 함께 사는 방법을 모색해야한다"고 말했다.

파리크라상 노조가 직고용에 반대한다고 해서 고용부의 직고용 시정지시와 과태료 부과 등에 직접적인 영향은 미치지 않는다. 그러나 이번 사태의 이해 당사자중 하나인 파리크라상 노조가 자신들의 고용불안을 이유로 반대 목소리를 내게되면, 정부 직고용 시정지시의 정당성이 크게 약화될 수 밖에 없다. 이는 향후 직고용만을 주장하는 민노총 계열 제빵노조와 '노노갈등'의 도화선이 되는 것은 물론 파리바게뜨와 정부가 벌일 법정공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갈등이 커지는 상황에서) 우리 입장만 내세우긴 어려워 고민스럽다"면서 "향후 교섭권과 대표성을 가진 제빵기사 노조가 나오면 그들과 대토론회를 열어 해법을 모색해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12월 12일 (15:44)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조성훈
조성훈 search@mt.co.kr

조성훈 산업2부 차장. 소문을 경계하고 사실을 좇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