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어디로? 여기로! 관련기사156

“취향에 대한 내재적 자신감 양보 못해”

[인터뷰] 개장 2개월 만에 부산 랜드마크로 부상한 ‘아난티 코브’ 이만규 대표…마을과 조합 키워드로 고객 ‘눈길’

어디로? 여기로!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7.09.18 06:06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 7월 1일 부산 기장군에 호텔&리조트 단지 '아난티 코브'를 개장한 이만규 에머슨 퍼시픽 대표. 이 대표는 "마을에서 느끼는 아날로그적 감성과 리조트의 색다른 풍경을 동시에 구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에머슨퍼시픽
지난 7월 1일 부산 기장군에 호텔&리조트 단지 '아난티 코브'를 개장한 이만규 에머슨 퍼시픽 대표. 이 대표는 "마을에서 느끼는 아날로그적 감성과 리조트의 색다른 풍경을 동시에 구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에머슨퍼시픽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호텔·리조트 단지 ‘아난티 코브’를 한 번 방문한 뒤 내놓는 고객의 소감은 크게 두 가지다. “해외에 온 것 같다”는 이국적 감상과 “모든 게 새롭다”는 높은 신선도에 대한 호평이 그것이다.

특급호텔들이 마치 문법처럼 마련한 구성 요건이나 소품 배치 등은 이곳에서 찾기 어렵다. 상위 0.1%를 위한 아난티 코브 서울의 고급스러움을 베어 물면서 일반 대중의 욕구를 자극할 문화 콘텐츠를 접목한, 익숙한 듯 낯선 장치들은 이곳의 재방문율을 높이는 원동력이기도 하다.

개장 2개월을 넘기면서 이곳은 빠른 입소문과 방문 리뷰로 부산의 가장 뜨거운 ‘랜드마크’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추석 연휴 기간 전국 관광지 숙박 예매율에서도 독보적 존재력을 과시했다.

부산 아난티 코브의 기획부터 마케팅까지 총괄한 이만규(47) 에머슨퍼시픽 대표는 복잡함 속에 숨겨진 매력의 원인으로 ‘마을’과 ‘조합’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를 꼽았다.

“마을만큼 애착을 갖게 하는 단어도 없는 것 같아요. 그것에 대한 추억은 짙고, 지겹다는 느낌도 사라지죠. 이 프로젝트의 목표가 그랬어요. 기장군의 있는 그대로의 경치를 앞세워 간결하고 절제된 언어로 호텔과 리조트의 모든 풍경을 묘사하고 싶었어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를 2, 3번 보는 사람은 없으니까요. 화려함에서 오는 지겨움을 없애는 게 관건이었어요.”

지금까지 보던 것과 다르다는 것은 화려함이 아닌, 이질의 조합이라는 게 이 대표의 설명이다. “물론 비싼 소품을 들인 것도 있어요. 하지만 화려함을 위한 다르기 위한 다름은 가장 위험하기도 하고 그 의도를 망치기 십상이에요. 그래서 늘 이곳에 가장 잘 어울리는 ‘조합’을 생각하고, 그 조합이 정답이라고 판단되면 ‘이질’도 과감히 투영하려고 했어요.”

실내에 사용된 소파가 가죽과 라탄으로 섞은 이질로 야외 느낌을 구현하거나, 호텔과 리조트 입구에 바다 전망을 가리는 장치들로, 개방감에 대한 호기심을 극대화하는 것 모두 조합의 정의가 만들어 낸 ‘새로움’이다.

부산 아난티 코브의 가장 큰 매력은 천장, 테이블, 화장실 가릴 것 없이 넓은 공간력(다른 곳보다 1m이상)으로 방문객이 자유롭고 여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점이다. 이 대표는 이를 “우리가 부린 가장 큰 사치”라고 웃었다.

“취향에 대한 내재적 자신감 양보 못해”
이 대표는 부지 선정부터 벽면, 천장, 욕실 등 모든 자재의 질, 각 공간에 최적화한 어울림의 미학 등 숨은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고 방문객의 감각을 깨우는 데만 신경 쓴 듯했다. 무슨 노력과 비결이 작용했느냐는 질문에 그는 한사코 손사래를 치며 말을 아꼈다. 한 10분간 침묵을 지키던 그가 입을 열었다.

“솔직히 말씀 드리면, 시작부터 다른 곳과 달라야 한다는 강박도 없고 벤치마킹에 대한 해답도 내놓지 않아요. 그게 우리의 마지막 자존심이죠. 어떤 면에선 글 쓰는 작가랑 비슷하다고 할까요. 창작의 고통, 뼈를 깎는 고통이 매일 매일 찾아와요. 그래서 건물에 스토리라는 생명력을 불어넣으려고 하고, 때론 두려워하지 않고 과감히 밀어붙여요. 고객이 어떻게 생각할까도 솔직히 고려하지 않죠. 취향에 대한 내재적 자신감은 양보할 수 없기 때문이에요.”

이곳은 같은 책방을 만들어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묘한 매력이 숨어있다. 대표적인 문화콘텐츠인 서점 ‘이터널 저니’도 일반 대형서점에서 쉽게 보는 책은 거의 없다. 책의 판형이나 구성도 신선하다. 이 대표는 “무엇을 더 넣을까가 아닌, 무엇을 뺄 수 있을까에 대한 간결의 지혜를 통해 시선을 끄는 방식을 고민했다”고 했다.

입점한 가게들은 월세도 내지 않는다. 임대료는 가게가 버는 차이에 따라 각각 책정된다. 이런 파격 행보는 이익이나 성장만을 고려할 때 마을의 가치가 사라진다는 이 대표의 신념 때문이다.

일주일에 3번 이곳을 찾는다는 이 대표는 오전엔 건물의 동선을 따라 움직이고, 오후엔 식당과 서점 등에서 질과 서비스를 챙긴다. 고객 반응에 만족할 법도 한데, 이 대표는 “고객이 행복해도, 후회스러운 부분이 적지 않다”며 아직 배고픈 열정을 숨기지 않았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