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출장가려던 직원이 펑크를 낸다면

  • 고현숙 한국코칭센터 대표
  • VIEW 19,148
  • 2007.08.31 12: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영코칭]극기복례(克己復禮)의 리더십

코칭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어느 중소기업 경영자의 체험담이다.

직원 한 사람과 지방 출장을 가기 위해, 새벽에 서울역에 도착하여 KTX를 기다리고 있었다. 약속 시간이 가까워졌을 때 직원이 전화를 걸어왔다. 잔뜩 잠긴 목소리로 말하는 내용인 즉, 전날 저녁부터 몸이 좋지 않다며, 출장을 갈 수 없겠다는 것이다. 뜻밖의 소식에 황당했고, 화가 났으며 실망스러웠다.

지금에야 이런 전화를 하면 어떡하냐고, 현지에서 해야 할 일은 어떡할 거냐고, 또 이런 식으로 일하는 거 아니라고, 혼을 내고 싶은 마음이 화와 함께 목구멍까지 올라왔다. 하지만 참았다고 한다. 그리고 이렇게 얘기했다.

"그래, 몸이 아프면 우선 회복을 해야죠…. 갑작스런 일이라 당황스럽지만 할 수 없지. 우선 내가 가서 일 처리한 후 나중에 결과를 알려줄 테니 그때 함께 의논하기로 합시다."

직원은 이해해 주어 감사하다며 전화를 끊었다. 경영자는 출장 다녀온 후에 실제로 현지 미팅 결과를 자료화해서 공유해 주었고, 다음 단계계획을 상의하는 회의를 가졌다. 회의 마친 후 식사를 하는데 직원이 이렇게 말했다.

"솔직히 출장 못 가겠다는 전화를 했을 때 사장님의 반응은 놀라웠습니다. 혼날 각오를 하고 걸었거든요… 출장 후 결과자료를 메일로 보내주셨을 때는 정말 감동이었어요. 사장님이 저를 존중해 준다는 걸 알았습니다."

"만약 그때 저를 질책하고 사람 취급을 안 하셨다면 저는 이 회사를 다녀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면서 마지못해 다녔을 겁니다."

경영자는 나중에 이렇게 얘기했다.

"그 새벽에 제가 화 내지 않고 그렇게 말하는 게 쉬웠겠습니까? 하지만 나중에 직원 얘기를 들어보니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더구나 이 경영자는 대기업에서 잔뼈가 굵은 분이다. 중소기업을 경영하면서 항상 직원들의 훈련 정도나 업무 자세에 대해 아쉽게 생각해 왔다. 회사 일을 우선시하는 대기업의 분위기와 비교하며 실망한 적도 많고, 알게 모르게 직원들에게도 그 실망감이 표현되어 왔다. 그런 분이 이렇게 성숙한 반응을 보인 것은 정말 큰 변화이고 성장이 아니겠는가. 쉽지 않기 때문에 더 귀하고 자랑스럽다.

공자님이 인(仁)에 대해 말할 때 제자 안현이 물었다. "인(仁)이란 무엇입니까?" 공자님이 대답했다. "극기복례(克己復禮)이다."

자기를 극복하고 예로 돌아가는 것, 즉 자기중심성을 극복하고 마땅히 그래야 할 이치를 추구하는 것이 인이라는 뜻이다. '인으로써 사람을 대하는 것', 이것이 동양사상에서 본 리더십의 원리가 아닐까 한다. 쉽지 않기 때문에 더욱 애써 노력할 가치가 있는 미덕이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