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BMW, X5 등 2종 제작결함 리콜

머니투데이
  • 세종=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3.07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BMW코리아가 수입해 판매한 X5, ActiveE 등 승용차 2종 12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시작한다.

BMW X5의 경우 엔진오일이 브레이크 부스터 내로 유입돼 부스터의 기능 저하로 브레이크 페달이 딱딱해지고 제동거리가 길어질 수 있는 문제점이 발견됐다.

전기자동차 ActiveE는 전기모터 구동축 가스켓 실링 결함으로 윤활용 그리스가 누유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경우 구동축 기어가 손상돼 전기모터가 구동되지 않아 주행 중 차량이 정지될 수 있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오는 8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비용을 지불해 결함 내용을 수리한 경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