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도 차관 "전기차 남은 전력 판매, 연내 시험가동"

머니투데이
  • 세종=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16 08: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문재도 차관/사진=머니투데이DB
문재도 차관/사진=머니투데이DB
정부가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의지를 재차 밝혔다. 사용 후 전기차에 남은 전기를 역판매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내 시험 가동하기로 했다.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16일 오전 기술센터에서 구자균 스마트그리드협회장, 문승일 서울대 교수 등 업계 학계 관계자와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그리드 업계 간담회'를 주재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열린 에너지 신산업 대토론회 후속으로 기획됐다. 에너지 신산업의 사업화 촉진을 위한 제도개선, 업계와 정부간 협력방안, 향후 투자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차관은 이날 "기존의 에너지산업에 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기술이 접목된 에너지 신산업이 앞으로 에너지 분야의 성장동력이자 창조경제 실현의 한 축"이라며 "지능형전력망(스마트그리드) 등 에너지 신산업의 조기 사업화와 시장 환경 개선을 위해 정부는 규제개선 등을 당장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에너지 신산업의 조기산업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V2G(Vehicle-to-Grid) 전기차 및 충전시스템의 조기 상용화를 위해 역판매 제도와 기술기준을 정비하고 이르면 올해 말에 시험대(테스트베드)를 위한 V2G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저장된 전력을 전력시장과 한전을 통해 거래하기 위해 관련 규정(전기설비기술기준 등) 개정과 맞춤형 요금제 마련도 연내 완료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채희봉 에너지산업정책관 주재로 전기차 및 충전기 제작 업체와 별도 전문가회의를 개최했다. V2G 상용화 준비과제를 점검하고 산·학·연 공동연구방향과 정부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향후 법률·금융·에너지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에너지 신산업 협의회’(위원장 산업부 제2차관, 민간 전문가)를 발족해 에너지 산업계와 상시 소통하고 민·관 합동 협력채널을 확보하기로 했다.

채 정책관은 "이번 간담회가 에너지 신산업 창출의 본격적인 출발로, 지능형전력망(스마트그리드) 확산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확인하고, 앞으로 민간 투자가 본격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