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주열 총재 “그동안 정책결정 적절했는지 되돌아봐야”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30 16: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새해에는 블랙 스완보다 회색 코뿔소 경계 필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월 금통위 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월 금통위 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0일 “그동안 우리의 상황판단이 옳았는지, 정책 결정이 적절했는지, 놓친 것은 없는지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후 한은 본관에서 열린 종무식에서 “올 한해 금통위원님들과 임직원 모두 우리 경제 회복을 앞당기고 금융안정을 다지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올해 우리 경제는 예상치 못한 대내외 충격으로 적잖은 어려움을 겪었다”며 “다사다산(多事多難)이라는 말 이외에는 표현할 길이 없는 한 해였다”고 말했다.

그는 “한 해를 정리한다는 것은 지나온 시간을 잊는 게 아니라 바둑 복기하듯 되새기고 새해에 우리가 유념해야 할 교훈을 찾는 데 진정한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 총재는 새해에도 대내외 여건이 높은 불확실성에 둘러싸여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새해에는 올해처럼 ‘블랙스완’(Black Swan, 가능성이 낮지만 발생시 엄청난 충격을 가져오는 사건을 의미) 리스크보다는 이미 알려진 요인들이 빠르게 다가오는 ‘회색 코뿔소’(Gray Rhino) 리스크 요인이 발생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이는 내년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 △연준(Fed) 금리인상 △브렉시트 이후 유럽경제 △가계부채 △저성장 장기화 등 이미 거론된 대내외 리스크를 더욱 경계하고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총재는 끝으로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되 최선의 상황에 대한 희망을 놓지 말라’는 영국 격언을 인용, “위험 요인을 철저히 대비하고 보다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면 오늘의 어려움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