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달 외화예금 117억달러 급감…역대 최대폭 감소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14:54
  • 글자크기조절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국내 외화예금이 급감했다. 기업들이 수입 결제대금 지급과 해외 직접투자를 늘린 영향이다. 지난달 외화예금 감소 폭은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대치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2월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75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전월 대비 117억3000만달러 급감했다. 한은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2년 6월 이후 역대 최대폭 감소다.

외화예금에는 내국인과 6개월 이상 국내에 거주한 외국인, 국내 기업, 국내 진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이 모두 포함된다.

지난달 외화예금이 급감한 건 기업 외화예금 잔액이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지난달 기업 외화예금은 전월보다 113억3000만달러 급감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수입 결제대금 지급과 해외 직접투자 자금 인출 등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개인 외화예금 잔액은 같은기간 4억달러 감소했다.

통화별로 살펴보면 지난달 말 달러화예금 잔액은 841억5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81억9000만달러 줄었다.

유료화예금과 엔화예금도 같은기간 각각 21억5000만달러, 8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기업의 현물환 매도 등으로 유로화예금과 엔화예금이 줄었다고 한은 측은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0개 기관 모두 낮췄다"...정부, 올 성장률 '고심 또 고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