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50년 '염전 노예' 탈출 67세에…신안군은 세금 독촉"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121
  • 2023.09.21 07:45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전남 신안군에서 50년간 염전 노예 생활을 하다 나온 60대 기초생활수급자에게 군이 세금 체납 독촉장을 보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행정 당국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염전노예 50년 탈출 후 신안군에서 날아온 세금 독촉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50년 동안 신안에서 신안 김 양식장과 염전에서 노예로 살아왔다고 주장하는 67세 어르신 A씨에게 최근 신안군이 면허세 등 세금 독촉장 6~7장을 보내왔다"며 "노숙하던 어르신은 최근 정신병원에 입원했는데 이 과정에서 기초생활수급자로 등록돼 주소지가 살아나면서 세금 독촉장이 날아왔다"고 했다.

이어 "50년 동안 (염전에서) 일하고 돈 한 푼 없이 쫓겨난 사람에게 사과나 보상은 못 해줄망정 세금 몇만 원 받겠다고 독촉장을 보내는 신안군은 해도 너무하다"며 "세금 징수는 당연하지만 신안군은 왜 이런 어르신을 미리 발굴하고 도와주지 못한 건지"라고 지적했다.

해당 글이 확산하자 신안군은 사실 파악에 나섰다. 조사 결과 A씨의 체납 규모는 총 6만3860원이었다. 2019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주민세 4건과 면허세 2건 등을 미납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소지 변동 내역도 들여다본 결과 A씨는 2010년 3월 9일 신안군 안좌면 자라도에 전입해 주소지를 둔 세대주로 파악됐다. 이후 갯벌에서 조개와 낙지 등을 잡는 맨손업 면허도 땄다.

A씨가 세금을 매번 체납한 것은 아닌데다 관련 독촉장 또한 특별한 사유가 없다면 매달 거주지로 발송된다고도 군은 설명했다.

A씨가 과거 염전에서 무일푼으로 일해왔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근로기준법 위반 내용이 확인될 경우 사업장 고발 등 조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A씨는 자라도 전입 이후 이곳 한 김 가공 공장에서 10년 동안 일해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해당 공장과 A씨가 맺은 근로계약 내용과 A씨가 이곳을 떠난 배경을 확인하고 있다. 위법한 내용이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혹은 고발에 나설 방침"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묶음상품이 더 비싸다니…온라인 '단위 가격' 표시 의무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