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무상증자 권리락 효과 받은 노을, 주가 급등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09:41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노을 주가가 무상증자 권리락 효과를 반영하며 급등하고 있다.

25일 오전 9시40분 기준 코스닥 시장에서 노을 (5,180원 ▲150 +2.98%)은 전 거래일 대비 780원(14.03%) 오른 634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이날 노을의 무상증자 권리락이 발생한다고 지난 22일 공시했다.

무상증자에 따른 권리락이 반영되면 주가가 낮아보이는 착시 효과가 생겨 일시적으로 주가가 큰 폭 상승하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노을은 시장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테마주로도 알려져 있다. 지난 21일 국회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 동의안이 가결되자 다음날 노을 주가는 6.11% 상승 마감했다. 한 장관은 국회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 제안 설명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몰린 돈 '5조'…불안정 시장에 갈 곳 잃은 뭉칫돈, 이곳으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