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인사이드]고대 사태의 올바른 해법

더이상 문제키우지 말았으면… 반기업정서 해소 계기 삼아야

성화용의인사이드 머니투데이 성화용 기자 |입력 : 2005.05.04 09:58|조회 : 11679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건희 회장 명예박사 수여식 파행과 관련해 고려대 측이 예상을 넘는 수순의 진화작업을 벌이는 이유는 '이건희 회장'과 '삼성'에 대한 송구함 때문만이 아니다.

'해프닝' 또는 '우발적인 사고' 정도로 덮어 두는 것만으로는 이번 사태를 바라보는 사회의 냉랭한 눈길을 감당하기 어렵다고 봤기 때문이다.

고대는 5일 개교 10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사상 최대의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오랜 기간 학교 발전을 위해 준비한 대형 프로젝트가 100명 남짓 학생들이 일으킨 잠깐 동안의 소요로 사회와 동문들의 비난속에 묻혀 버리는 것은 끔찍한 일이었을 것이다.

처장단 전원사퇴, 시위학생 징계방침이 나오고 어윤대 총장이 "100주년 기념사업만 아니라면 나도 물러나고 싶다"고 통탄까지 한 것을 '너무 앞서간다'고 의아하게 볼 수만은 없는 이유다.

그렇지 않다, 정말로 이게 아니다, 고대가 이런 메시지를 전하고 싶은 대상이 이회장이나 삼성만이 아니었다는 얘기다. 오히려 '100년 사학 고대'에서 벌어진 뜻밖의 사태에 실망과 분노로 탄식을 내뱉을 수 밖에 없었던 다수의 고대학생과 동문, 학부형과 사회 전체에 대한 사죄로 이해해야 할 것 같다.

그러나 더 이상 문제를 키우는 건 삼성도, 고대를 사랑하는 시민들도 바라지 않을 것 같다.

어윤대 총장과 이 회장은 학위수여식 당일 이런 통화를 했다고 한다.

"오늘 학생들의 시위가 있어서요…안 나오셔도 될 것 같습니다" "옷을 두벌 더 준비했습니다. 계란 세례를 맞더라도 참석하겠습니다"

이 회장은 진심으로 고대 100주년을 축하하며 명예박사 학위를 기쁘게 받으려 했던 것 같다. 뜻밖의 봉변을 당한 게 아니라 봉변을 감수하고서라도 참석할 가치가 있다고 본 것이다.

삼성 구조조정본부 관계자는 "고대측이 미안해 하는 건 충분히 이해한다"며 "이 회장도 처음부터 각오하셨던 만큼 크게 문제삼을 이유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20년전의 방식을 그대로 답습한 시위학생들의 행동은 사실 그들의 생각에 일부라도 동조하고 있는 단체, 조직들 모두에 부(負)의 효과를 가져온 셈이됐다. 오히려 세계적 기업가에 대한 사회적 존경과 삼성의 기업가치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기 때문이다.

시위학생들은 '노동탄압'과 '가장 존경하는 기업가' 또는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라는 이슈간의 불균형이, 무게의 차이가 너무 확연하다는 사실을 가볍게 생각했다. 20대의 '투쟁감각'이 어쩌면 그렇게 낡았는지 의아할 정도이니, 오히려 그들의 순진함에 동정이 가기도 한다.

그러나 그 수가 얼마나 되든 뿌리깊은 '반기업' '반삼성'의 정서가 우리 사회에 여전히 남아있다는 사실도 인정하지 않으면 안된다. 이 문제는 고대 보직교수들이 사퇴하거나 시위 학생 일부를 징계한다고 해결될 것 같지는 않다.

사회의 공감대를 확인하고 또 확인하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반기업 정서가 누적된 수십년의 역사성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다.

다만 유감인 것은 사사건건 삼성 관련 이슈에 매달려온 시민단체들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점이다. 오히려 이런 문제에 대해 어떤 시각을 가지고 있는지 명확하게 보여 주는 편이 낫지 않을까. 그편이 다음에 삼성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는 데 더 유리한 게 아닐까 싶은데 그 흔한 '논평'을 찾아볼 수가 없다.

4일 아침 출근 길에 이런 대화를 들었다.

"정신 없는 애들이네" "사회 나오면 철 들겠지"

고대 입장에서는 이러한 류의 수 많은 가벼운 대화들이 부담스럽고 두렵겠지만 단 칼에-아주 강력한 사태 수습책으로-빨리 덮어 버리고 싶다는 욕심이 자칫 상처를 깊게 만들 수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두길 바란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