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Like Fools on April Fool’s Day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8.04.04 12:21|조회 : 14817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Like Fools on April Fool’s Day
Dear all,

Good Friday morning!

April Fool’s Day is celebrated in many countries on April 1. On this day people enjoy the liberty to poke fun at friends, enemies and neighbors by committing hoaxes and other practical jokes on them, or by sending them on fools' errands to embarrass the gullible.

In the late 1990s, the famous Mexican fast-food chain Taco Bell announced that it had bought Philadelphia’s Liberty Bell, a historic symbol of American independence, from the federal government and was renaming it the Taco Liberty Bell. Outraged citizens called to express their anger before Taco Bell revealed the hoax.

Then-White House press secretary Mike McCurry was asked about the sale and said the Lincoln Memorial in Washington had also been sold and was to be renamed the Ford Lincoln Mercury Memorial after the automotive giant. His remark sent news reporters into stitches.

On the same day UBS disclosed another huge write-down of $23 billion. However, shares of the rumor-stricken Lehman Brothers and UBS rallied and so did other financial stocks. The announcements both banks made that they were close to raising fresh capital with no hiccup were seen as a sign that investors did not give up on banks. The announcements also solidified people’s hope that the worst of the credit crisis might be over as if the news of the huge write-downs were an April Fool’s joke.

Is the U.S. financial crisis nearing an end? Are people’s hopes well-grounded assumptions or just wishful thinking?

Unfortunately, there’s no sure sign that the real economy has gotten out of a recession tunnel. Rather, Ben Bernanke, the U.S. Fed chairman, admitted for the first time that recession is possible. And the IMF managing director Dominique Strauss-Khan said, “The global expansion is losing momentum in the face of what has become the largest financial crisis in the United States since the Great Depression.”

History tells that there always have been several false rallies in any bear market, and that’s what we’re embracing. Further, a Morgan Stanley report of Tuesday concluded that investment banks face their worst crisis in 30 years, surpassing the 1998 financial crisis and the 1987 stock market crash. More importantly, underlying problem of illiquid securities such as the still remaining sub-prime debt after the latest write-downs, Alt-A mortgages and monolines are not addressed.

I am terribly sorry for telling you about just gloomy stories but, get real! Don’t be fooled like fools on April Fool’s Day.

Good weekend, you all!

Hank

[A Father’s Heartfelt Words]

My 23 year-old son, Dan, stood in the doorway, ready to say goodbye to his home. His rucksack was packed and ready for the journey. In a couple of hours he was going to fly out to France. He was going to be away for at least a year to learn a foreign language and experience life in a foreign country.

It was a milestone in Dan’s life, a transition from school days to adulthood. When we were to say goodbye, I looked closely at his face. I would like to provide him with some good advice that would last longer than just here and now.

But not a sound came over my lips. There was nothing that broke the silence in our house by the sea. I could hear the sharp cry of the seagulls outside, while they circled over the ever-changing and roaring surf. Inside I stood motionless and silent, looking into my son’s green eyes with that penetrating look.

I knew that this wasn’t the first time I let such an opportunity pass me by, and that made everything even more difficult. When Daniel was a little boy, I followed him to the bus on his first day in preschool. I felt the excitement in his hand that held mine when the bus came round the corner. I saw the color spread in his cheeks when the bus stopped. He looked at me - just like he did now. What’s it like, Dad? Can I do it? Will I do all right? And then he boarded the bus and disappeared. The bus drove away. And I hadn’t said a word.

Some ten years later, a similar episode took place. His mother and I drove him to the university where he was going to study. On the first night he went out with his new friends, and when we met the next morning, he threw up. He was sick with glandular fever, but we thought he had a hangover.

Dan was ill in bed in his room when I wanted to say goodbye. I tried to come up with something to say, something that could inspire courage and self-confidence in him in this new era of his life.

Again the words let me down. I mumbled something like "I hope you’re better, Dan." Then I turned around and left.

Now I stood in front him and recalled all the times when I hadn’t made use of those opportunities. How often has that not happened to all of us? A son graduates or a daughter is married. We do what has to be done at those kinds of ceremonies, but we don’t pull our children aside to tell them what they have meant to us. Or what they might expect of the future.

There was one chance I didn’t miss, however. One day I told Dan that the biggest mistake in my life was that I had not taken a year’s sabbatical after I graduated from university. I could have traveled around the world, because I believed that was the best way to get a deeper insight to life. When first I was married and began working, the dream about living in another culture soon had to be shelved.

Dan thought about it. His friends told him it was crazy of him to put off his career. But he quickly realized that it probably was not that bad an idea. And after he graduated from university, he worked as a waiter, a messenger, and an assistant in a bookstore, so he could make enough money to go to Paris.

The night before his departure, I lay twisting and turning in bed, puzzling about what to tell him. I couldn’t think of anything. Maybe, I thought, it wasn’t really necessary after all. Seen in the perspective of an entire life, how important is it that a father tells his son what thinks of him deep inside?

But when I stood in front of Dan, I knew that it really did mean something. My father and I were fond of each other, and yet I have never felt sorry that he never expressed his feelings for me in words, that I didn’t have a memory of such a moment. Now I felt my palms becoming moist and my throat draw together. Why does it have to be so difficult to tell your son what you feel? My mouth was dry, and I knew that I could only say a few words.

"Dan," I finally stammered out, "if I had the choice myself, I would have chosen you."

That was all I could say. I was not sure he understood what I meant. But then he stepped towards me and put his arms around me. For a short while the world and everything in it disappeared, there were only Dan and me in our home by the sea.

He was about to say something, but my eyes welled up and I didn’t catch what he said. I only noticed his stubble pressing against my face. Then the moment was over. I went to work and a couple of hours later, Dan took off with his girlfriend.

It all happened a while ago. I think about him when I walk along the beach. Many miles away he may be hurrying across Boulevard St. Germain, strolling through the halls of Louvre, or having a drink at a cafe on the left bank of the Seine.

What I told Dan was clumsy and commonplace. It was nothing. And yet it was everything.

[What Should They Say?]

Three buddies die in a car crash, and they go to heaven to an orientation.

They are all asked, “When you are in your casket and friends and family are mourning upon you, what would you like to hear them say about you?”

The first guy says, “I would like to hear them say that I was a great doctor of my time, and a great family man.”

The second guy says, “I would like to hear that I was a wonderful husband and school teacher which made a huge difference in our children of tomorrow.”

The last guy replies, “I would like to hear them say, ‘Look! He’s moving!’”

만우절에 속는 사람들처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금요일 아침입니다!

만우절은 4월 1일 많은 나라에서 기념되고 있습니다. 이날 사람들은 짖궂은 장난이나 사실인 것 같은 농담을 하거나 잘 속는 사람들에게 가짜 심부름을 시켜 당황시킴으로써 친구들이나, 미운 사람들이나 이웃을 놀리는 자유를 누립니다.

1990년대 말 (4월 1일) 유명한 멕시코 패스트 푸드 체인인 타코 벨은 역사적으로 미국 독립의 상징인 필라델피아 자유의 종을 연방정부로부터 구입하여 그것을 타코 자유의 종으로 부르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화가 난 시민들은 전화를 걸어 분노를 나타냈고 급기야 타코 벨은 장난임을 밝혔습니다.

당시 백악관 대변인 마이크 맥커리는 자유의 종 판매에 대한 질문을 받고 워싱턴에 있는 링컨 기념관 역시 팔려서 자동차 대기업의 이름을 따서 포드 링컨 머큐리 기념관으로 부르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의 말에 기자들은 포복절도 했습니다.

같은 날 UBS는 230억 달러라는 엄청난 상각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루머에 시달려온 리먼 브라더즈와 UBS의 주식은 상승했고, 다른 금융주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두 (투자)은행이 아무 문제없이 신규 증자를 종결지으려 한다는 발표는 투자가들이 은행들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는 증거로 비쳤습니다. 또한, 그 발표는 마치 엄청난 규모의 상각 소식이 만우절 농담인 것처럼 최악의 신용 위기는 넘겼다는 사람들의 희망을 굳게 해줬습니다.

미국 금융위기의 끝이 가까워지고 있나요? 사람들의 희망은 근거있는 가정인가요 아니면 그냥 희망사항인가요?

불행하게도 실물경제가 경기후퇴의 터널을 빠져 나왔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습니다. 오히려, 미 연준의장 밴 버냉키는 처음으로 경기후퇴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그리고, IMF 도미니크 스트라우스-칸 총재는 “세계 경제의 성장은 대공황이래 최대의 미국 금융위기 앞에서 모멘텀을 잃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역사적으로 어떠한 약세 증시에서도 몇 차례의 가짜 주가상승은 항상 있었으며, 그것이 우리의 현실입니다. 더욱이, 화요일에 발표된 모건 스탠리 보고서는 투자은행들이 1998년 금융위기와 1987년 주식시장 붕괴를 능가하는 30년래 최악의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고 결론지었습니다. 더욱 중요한 점은 근본적으로 최근의 상각 후에도 아직 남아 있는 써브 프라임 모기지 부채와 Alt-A 모기지, 모노라인 등과 같은 비유동적 채권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울한 이야기만 들려드려 대단히 죄송하지만, 우리는 현실을 직시해야만 합니다! 만우절에 속는 사람들처럼 속으면 안됩니다.

여러분 모두 즐거운 주말되십시오!

행크

[어느 아버지의 진심어린 말]

나의 23살 먹은 아들 댄이 대문간에 서서 작별인사를 하려 했습니다. 그의 배낭은 꽉 채워져 여행을 떠날 준비가 되었습니다. 몇 시간 뒤면 그는 프랑스로 비행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는 외국어를 배우고 외국 생활을 경험하기 위해 적어도 1년간은 나가 있을 참이었습니다.

그것은 아들의 인생에서 학창시절로부터 성인으로 전환하는 이정표가 되었습니다. 우리가 작별인사를 할 때 나는 그의 얼굴을 찬찬히 쳐다봤습니다. 나는 그에게 그냥 현재 여기서보다 더 오랫동안 간직될 수 있는 충고의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내 입에서는 한 마디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바닷가 우리 집에 흐르는 침묵을 깨뜨린 것은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나는 쉴새없이 변하며 철썩거리는 파도 위를 빙빙 도는 갈매기의 날카로운 울음소리만 들을 수 있었습니다. 집 안에서 나는 움직이지 않고 조용히 내 아들의 초록빛 눈을 뚫어져라 들여다 봤습니다.

나는 이러한 기회가 그냥 지나쳐버리도록 한 것이 처음이 아닌 줄 알았으며, 그 사실이 모든 걸 더 어렵게 했습니다. 대니엘이 꼬마였을 때 나는 그 애가 유치원에 처음 가는 날 버스까지 데려줬습니다. 나는 버스가 길 모퉁이를 돌아올 때 내 손을 잡고 있는 그 애의 손에서 흥분된 감정을 느꼈습니다. 나는 버스가 멈추자 그의 뺨이 붉게 물드는 것을 봤습니다. 지금처럼 그는 날 바라봤습니다. 아빠, 유치원이 어떤 거에요? 제가 해낼 수 있어요? 괜찮겠어요? 그리곤 그는 버스를 타고 사라졌습니다. 버스는 거리를 달려가버렸습니다. 그리고 나는 한 마디도 못 했습니다.

약 10년 후 비슷한 상황이 일어났습니다. 아내와 난 그가 공부할 대학까지 차를 태워줬습니다. 첫날 밤 그는 새 친구들과 함께 외출을 했고, 다음 날 아침 우리가 그를 만나자 그는 먹은 걸 게워냈습니다. 그는 전염성 단핵증을 앓았지만, 우리는 그가 술에 취한 줄 알았습니다.

내가 작별인사를 하려 할 때 아들은 자기 방 침대에서 앓고 있었습니다. 나는 이 새로운 인생의 시기에 그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불어넣어 줄 무엇, 말할 무엇을 찾으려 애썼습니다.

역시 내가 한 말은 실망스러웠습니다. 나는 “댄, 몸이 낫기를 바란다.”와 같은 말을 중얼거리듯 말했습니다. 그리고는 돌아서 나왔습니다.

이제 나는 그의 앞에 서서 내가 기회를 이용하지 못 했던 모든 순간들을 떠올렸습니다. 우리에게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던 게 얼마나 되지? 아들이 졸업을 하거나 딸이 결혼을 하는. 우리는 그런 행사에서 우리가 꼭 해야 할 것만 하지, 우리 애들을 한 켠으로 끌어내서 그들이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했던지 그들에게 말하지는 않습니다. 아니면, 그들이 앞으로 기대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내가 놓치지 않은 기회가 한 번 있었습니다. 어느 날 나는 아들에게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실수는 대학을 졸업한 후 1년간 쉬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그것이 인생에 대해 더 깊은 통찰력을 갖는 최선의 방법으로 믿었기 때문에 세계여행을 할 수도 있었습니다. 내가 처음 결혼을 하고 일을 시작하자 다른 문화에서 살아보려던 꿈은 바로 접어야 했습니다.

아들은 그것에 대해 생각했습니다. 그의 친구들은 그가 자신의 커리어를 연기하는 것은 미친 짓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어쩌면 그것이 나쁜 아이디어가 아니라는 것을 재빨리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대학을 졸업한 후 웨이터, 메신저, 서점 점원 노릇을 했기 때문에 그는 파리에 갈 돈을 충분히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그가 떠나기 전날 밤 나는 침대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며 그에게 무슨 말을 해줘야 할지 고민했습니다. 아무것도 생각이 나지 않았습니다. 어쩌면 결국 그것은 정말로 소용이 없을 거라고 나는 생각했습니다. 인생 전체라는 관점에서 볼 때 아버지가 아들에게 자신의 내면 깊숙이 생각하는 바를 말해준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할까요?

그러나, 내가 댄 앞에 섰을 때 나는 그것이 정말로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나의 아버지와 나는 서로 좋아했지만, 나는 아버지가 한번도 나에 대한 감정을 말로 표현하지 않으신 것이 서운하지 않았고, 그런 기억도 없습니다. 이제 손바닥이 축축해지고 목이 막혀오는 것을 느꼈습니다. 아들에게 자신의 감정을 말하는 게 왜 그리 어려운 것인지? 입이 타들어 왔고, 나는 내가 겨우 몇 마디 할 수 있을 뿐인 것을 알았습니다.

“댄,” 마침내 중얼거리듯 말을 꺼냈습니다. “내게 선택권이 있다면, 난 널 골랐을 거다.”

그게 내가 말한 전부였습니다. 난 그가 내 말 뜻을 알았는지 몰랐습니다. 그러나, 그는 내게 다가와 날 팔로 껴안았습니다. 짧은 순간이지만 세상과 세상의 모든 것은 사라지고 바닷가 우리 집에는 오직 댄과 나만 있었습니다.

그는 무슨 말을 하려고 했으나 내 눈은 축축해졌고, 나는 그가 무슨 말을 했는지 몰랐습니다. 나는 그의 수염이 내 얼굴을 누르는 것을 알 수 있었을 뿐이었습니다. 그리곤 그 순간은 지나갔습니다. 난 일하러 갔고, 몇 시간 뒤 아들은 여자 친구와 함께 여행을 떠났습니다.

모든 게 얼마 전 일이었습니다. 나는 해변가를 따라 걸으며 아들 생각을 합니다. 수만 마일 멀리서 어쩌면 그는 쌘트 저메인로를 급히 가로지르고 있을지, 어쩌면 루브르 박물관의 홀을 걷고 있을지, 아니면 쎄느강변 왼쪽의 카페에서 뭘 마시고 있을지 모릅니다.

내가 아들에게 한 말은 서투르고 평범하였습니다. 그것은 입에 담을 만한 것이 못 됩니다. 하지만, 그것은 내가 말할 수 있는 전부였습니다.

[그들은 무슨 말을 해야 합니까?]

세 사람이 자동차 사고로 죽고서 천국에서 오리엔테이션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모두 질문을 받았습니다. “그대들이 관 속에 있고 친구들과 가족들이 그대들에게 애도를 할 때 그들이 그대들에게 무슨 말을 하는 것을 듣고 싶었는가?”

첫 번째 사내가 말했습니다. “저는 그들이 제가 당대 최고의 의사였고 참 좋은 식구였다고 말하는 것을 듣고 싶습니다.”

두 번째 사내가 말했습니다. “저는 제가 훌륭한 남편이었고 내일을 위한 우리 애들을 크게 변하도록 한 훌륭한 선생님이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싶습니다.”

마지막 사내가 대답했습니다. “저는 그들이 ‘이봐! 그가 움직여!’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싶습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