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14.99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ollywood Sign vs Namdaemun Gate

[Hank's Mail]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8.04.18 12:11|조회 : 13895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ollywood Sign vs Namdaemun Gate
Dear all,

Good morning!

Most of you may have been to Los Angeles where the largest number of Korean-Americans resides mainly due to the year-round subtropical weather and also due to the fact that it is the closest point to their home country, Korea.

If you’re going to LA, your acquaintance will guide you to Hollywood above many other places. Driving by its adjacent and most affluent residential area, Beverly Hills, you will notice a big white Hollywood sign in the Hollywood Hills area. If you have no idea what it looks like, just picture the logo of the video rental chain Hollywood Video.

This Hollywood sign helped educate the world about its historical and cultural importance. It has made frequent appearances in popular culture, particularly in establishing shots for films and TV programs set in or around Hollywood. After the rise of the American cinema in LA, it became an internationally recognized landmark.

However, now the land next to the sign is put up for sale and the asking price is $22 million. This news reminds me of the collapse of the Namdaemun Gate due to a fire last February.

Since the Hollywood sign had been a frequent target of pranks and vandalism, the Hollywood Sign Trust, a non-profit organization, was set up with a purpose to physically maintain, repair and secure the sign.

In 2000, the LAPD installed a state-of-the-art security system featuring motion detectors and closed-circuit cameras to deter vandalism. Approaching the sign any closer than 50 yards or so automatically activates an alarm and the police are called.

When the sign got deteriorated in 1978, hard rocker Alice Cooper led the public campaign for the restoration of the sign. The Hollywood Chamber of Commerce set out to replace the sign with a more permanent structure. For the contract of $250,000 nine donors, including legendary billionaire Hugh Hefner, the late pop singer Andy Williams, and Alice Cooper himself gave $27,777 each to sponsor 9 replacement letters.

Residents led by a city councilman are now fighting to preserve the parcel. The councilman is talking to conservation groups about buying the land. He is also asking Hollywood heavy hitters to chip in as they did in 1978.

Meanwhile, we just had a superficial security system installed around the Namdaemun Gate and people’s preference to the spending of taxpayers’ money expelled the idea of voluntary chip-ins from rich people, not from Average Joe’s.

Better late than sorry in not accepting donations from rich Seoulites, given the location of the Namdaemun Gate, isn’t it?

Good weekend!

Hank


[Red Marbles]

During the waning years of the depression in a small Idaho community, I used to stop by Mr. Miller’s roadside stand for farm fresh produce as the season made it available. Food and money were still extremely scarce and bartering was used extensively.

One day Mr. Miller was bagging some early potatoes for me. I noticed a small boy, delicate of bone and feature, ragged but clean, hungrily appraising a basket of freshly picked green peas.

I paid for my potatoes but was also drawn to the display of fresh green peas. I am a pushover for creamed peas and new potatoes. Pondering the peas, I couldn’t help overhearing the conversation between Mr. Miller and the ragged boy next to me.

“Hello Barry, how are you today?”

“H’lo, Mr. Miller. Fine, thank ya. Jus’ admirin’ them peas .... sure look good.”

“They are good, Barry. How’s your Ma?”

“Fine. Gittin’ stronger alla’ time.”

“Good. Anything I can help you with?”

“No, Sir. Jus’ admirin’ them peas.”

“Would you like to take some home?”

“No, Sir. Got nuthin’ to pay for ‘em with.”

“Well, what have you to trade me for some of those peas?”

“All I got’s my prize marble here.”

“Is that right? Let me see it.”

“Here ‘tis. She’s a dandy.”

“I can see that. Hmmmmm, only thing is this one is blue and I sort of go for red. Do you have a red one like this at home?”

“Not zackley ... but almost.”

“Tell you what. Take this sack of peas home with you and next trip this way let me look at that red marble.”

“Sure will. Thanks Mr. Miller.”

Mrs. Miller, who had been standing nearby, came over to help me. With a smile she said, “There are two other boys like him in our community, all three are in very poor circumstances. Jim just loves to bargain with them for peas, apples, tomatoes, or whatever. When they come back with their red marbles, and they always do, he decides he doesn’t like red after all and he sends them home with a bag of produce for a green marble or an orange one, perhaps.”

I left the stand smiling to myself, impressed with this man. A short time later I moved to Colorado but I never forgot the story of this man, the boys, and their bartering.

Several years went by, each more rapid than the previous one. Just recently I had the occasion to visit some old friends in that Idaho community and while I was there I learned that Mr. Miller had died. They were having his viewing that evening and knowing my friends wanted to go, I agreed to accompany them.

Upon arrival at the mortuary we fell into line to meet the relatives of the deceased and to offer whatever words of comfort we could. Ahead of us in line were three young men. One was in an army uniform and the other two wore nice haircuts, dark suits and white shirts ... all very professional looking.

They approached Mrs. Miller, standing composed and smiling by her husband’s casket. Each of the young men hugged her, kissed her on the cheek, spoke briefly with her and moved on to the casket. Her misty light blue eyes followed them as, one by one, each young man stopped briefly and placed his own warm hand over the cold pale hand in the casket. Each left the mortuary awkwardly, wiping his eyes.

Our turn came to meet Mrs. Miller. I told her who I was and mentioned the story she had told me about the marbles. With her eyes glistening, she took my hand and led me to the casket.

“Those three young men who just left were the boys I told you about. They just told me how they appreciated the things Jim ‘traded’ them. Now, at last, when Jim could not change his mind about color or size ... they came to pay their debt.”

“We’ve never had a great deal of the wealth of this world,” she confided, “but right now, Jim would consider himself the richest man in Idaho.”

With loving gentleness she lifted the lifeless fingers of her deceased husband. Resting underneath were three exquisitely shined red marbles.

We will not be remembered by our words... but by our kind deeds.

Today, I wish you a day of ordinary miracles.

A fresh pot of coffee you didn't make yourself...

An unexpected phone call from an old friend...

Green traffic lights on your way to work...

The fastest line at the grocery store...

A good sing-along song on the radio...

Your keys right where you left them.

Life is not measured by the breaths we take,

but by the moments that take our breath.

[An Optimist and A Pessimist]

An optimist sees the best in the world, while a pessimist sees only the worst. An optimist finds the positive in the negative, and a pessimist can only find the negative in the positive.

For example, an avid duck hunter was in the market for a new bird dog. His search ended when he found a dog that could actually walk on water to retrieve a duck. Shocked by his find, he was sure none of his friends would ever believe him.

He decided to try to break the news to a friend of his, a pessimist by nature, and invited him to hunt with him and his new dog.

As they waited by the shore, a flock of ducks flew by. They fired, and a duck fell. The dog responded and jumped into the water. The dog, however, did not sink but instead walked across the water to retrieve the bird, never getting more than his paws wet. This continued all day long; each time a duck fell, the dog walked across the surface of the water to retrieve it.

The pessimist watched carefully, saw everything, but did not say a single word.

On the drive home the hunter asked his friend, “Did you notice anything unusual about my new dog?”

“I sure did,” responded the pessimist. “Your dog can't swim!”

할리우드 간판과 남대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여러분 대부분은 주로 일년 내내 아열대성 기후란 이유와 또한 모국 한국과 가장 가까운 곳이란 이유로 가장 많은 한국 교민이 사는 로스 엔젤레스에 다녀와보셨을 겝니다.

LA에 가시면, 여러분의 아는 사람은 여러분을 다른 어떤 곳보다도 먼저 할리우드로 안내할 것입니다. 할리우드 인근의 가장 부유한 주거지역인 베벌리 힐즈를 차를 타고 지나가면, 여러분은 할리우드 힐즈 지역에 있는 흰색의 커다란 할리우드 간판을 볼 수 있습니다. 그게 어떻게 생긴 건지 모르시겠으면, 비디오 대여 체인점 할리우드 비디오의 로고를 그려보십시오.

이 할리우드 간판은 전 세계에 그 역사적 문화적 중요성을 교육시켰습니다. 그것은 대중 문화에 자주 등장했으며, 특히 할리우드 혹은 그 주변에서 영화 및 티브이 프로 촬영할 때 자주 등장했습니다. LA의 미국영화 산업이 뜬 이후로 그것은 국제적으로 인정된 명물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제 그 간판 옆 땅은 매물로 나왔고, 매각가격은 22백만 불입니다. 이 뉴스는 지난 2월 화재로 소실된 남대문을 기억나게 합니다.

할리우드 간판이 자주 장난과 낙서의 대상이 됨에 따라 그 간판을 유지, 보수하고 지키기 위한 목적에서 비영리 조직인 할리우드 간판 트러스트가 설립되었습니다.

2000년 LA경찰은 낙서를 억지하기 위하여 동작 감지기와 폐쇄회로 카메라가 있는 최첨단 보안장비를 설치했습니다. 간판에 50야드 정도 내로 접근하면 자동으로 경보가 울리고 경찰을 부르게 됩니다.

1978년 간판이 낡게 되자 하드락 가수 앨리스 쿠퍼는 간판 복구를 위한 대중 캠페인을 이끌었습니다. 할리우드 상공회의소는 간판을 좀더 영구적 구조물로 대체하는 일에 착수했습니다.

25만 불의 공사를 위해 전설적인 갑부인 휴 헤프너와 고인이 된 팝송가수 앤디 윌리엄스와 앨리스 쿠퍼 자신을 포함한 9명의 기부자는 9개의 글자를 바꾸는 것을 후원하는데 각자 27천777불을 기부했습니다.

한 시의원이 이끄는 주민들은 이제 그 땅 조각을 보존하기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그 시의원은 토지 매입에 대하여 보존 그룹들과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 사람은 또한 할리우드 유명인들에게 1978년에 그랬던 것처럼 조금씩 갹출을 해주도록 요청하고 있습니다.

한편, 우리는 남대문 부근에 형식적인 보안장비만 설치했고, 사람들이 납세자의 돈을 쓰는 것을 선호함에 따라 보통 사람이 아니라 부자들로부터 자발적인 기부금을 받으려던 아이디어는 맥을 못 추었습니다.

남대문의 위치를 감안할 때 서울 부자들로부터 기부를 안받고서 후회하는 것보다는 늦게라도 기부를 받는 것이 낮지 않을까요?

좋은 주말 되십시오!

행크


[붉은 구슬]

공황으로 불경기였던 때 아이다호주의 작은 동네에서 저는 계절에 따른 신선한 농작물을 사러 종종 밀러씨의 도로변 노점에 들렀습니다. 음식과 돈은 여전히 아주 귀했고 물물교환이 널리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밀러씨가 제가 산 철이른 감자를 봉투에 담고 있었습니다. 저는 피골이 상접해 가냘프고, 누추하지만 깔끔한 한 작은 소년이 방금 따온 푸른 콩 한 바구니가 얼마일지 애타게 셈을 해보고 있는 것을 봤습니다.

저는 제가 산 감자값을 치렀지만, 저 역시 진열된 신선한 푸른 콩에 관심이 갔습니다. 저는 좋은 콩과 햇감자를 보면 손이 가는 사람입니다. 콩을 살까 말까 고민하고 있다 보니 저는 밀러씨와 제 곁에 있는 누추한 소년이 주고받는 얘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안녕, 배리, 잘 있었니?”

“안녕하십니까? 밀러씨. 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저 콩 아주 좋아 보여… 그냥 구경하고 있어요.”

“좋은 콩이지, 배리. 어머니 잘 계시니?”

“예, 잘 계셔요. 점점 더 건강해지고 계셔요.”

“잘 됐네. 뭐 살게 있니?”

“아닙니다. 그냥 저 콩을 구경하고 있어요.”

“집에 좀 가져갈래?”

“아닙니다. 그것 살 돈이 없어요.”

“그래, 저 콩하고 바꿀 것 뭐 있니?”

“가진 거라곤 여기 상으로 받은 구슬뿐이에요.”

“그래? 한번 보자.”

“여기 있습니다. 멋진 구슬이에요.”

“그런 것 같구나. 흐음~ 문제는 이게 푸른 건데 난 붉은 것이 좋단 말이야. 집에 이런 구슬 붉은 것 있니?”

“꼭 같지는 않지만, 얼추 비슷한 건 있어요.”

“이렇게 하자. 이 콩 자루 가져가고 다음에 이리로 올 때 붉은 구슬을 보여주렴.”

“그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밀러씨.”

근처에 서 있던 밀러 부인이 절 도우러 왔습니다. 그녀는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우리 동네에 제 같은 소년이 두 명 더 있어요. 세 명 모두 매우 가난하지요. 저 이는 콩이나, 사과나, 토마토나 뭐든지 그 애들과 바꾸는 걸 좋아해요. 그 애들이 붉은 구슬을 갖고 오면, 항상 그렇지만, 저이는 붉은 걸 안 좋아한다며 그 애들에게 농작물 한 자루를 주고 푸른 구슬이나 오렌지 구슬 같은 걸 가져오라며 보내죠.”

저는 이 남자에게 감명을 받고서 혼자 미소를 지으며 그 노점을 떠났습니다. 얼마 후 저는 콜로라도주로 이사를 갔지만, 결코 이 남자와 소년들과 그들간의 물물교환 거래에 대한 이야기를 잊지 못했습니다.

몇 년이 지나갔고, 한 해 한 해는 그 전 해보다 더 빨리 지나갔습니다. 그런데 최근 저는 그 아이다호주 동네에 사는 옛 친구들을 찾아갈 기회가 있었고 제가 거기에 있는 동안 밀러씨가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 날 밤 그의 시신 참관식이 있었고, 제 친구들이 거기에 가고 싶어 하는 것을 알고 저는 친구들을 따라가기로 했습니다.

영안실에 도착하자 우리는 고인의 친지들을 만나 최상의 위로의 말을 전하는 줄에 섰습니다. 우리 앞에는 세 명의 젊은이들이 줄을 서 있었습니다. 한 명은 군복을 입고 있었고, 다른 두 명은 말쑥하게 깎은 머리와 검정 양복에 흰 와이셔츠를 입고 있어 … 모두 전문 직업인으로 보였습니다.

그들은 침착하게 남편의 관 옆에서 미소를 짓고 서있는 밀러 부인께 다가갔습니다. 젊은이들은 한 명씩 그녀를 껴안고, 그녀의 뺨에 키스를 하고, 그녀와 몇 마디 짤막하게 얘기를 나누고선 관으로 다가갔습니다. 젊은이들이 한 명씩 잠시 멈춰 서서 관 속의 차갑고 창백한 손 위에 자신들의 따뜻한 손을 얹는 동안 그녀의 눈물에 젖은 연푸른 눈은 그들을 쫓았습니다. 젊은이들은 눈물을 닦으며 이상한 모습으로 영안실을 떠났습니다.

우리가 밀러 부인을 만날 차례가 왔습니다. 저는 그녀에게 제 소개를 하고 그녀가 제게 들려줬던 구슬 얘기를 꺼냈습니다. 눈에 생기를 띄며 그녀는 제 손을 잡고 절 관으로 데려갔습니다.

“방금 떠난 그 세 젊은이들이 제가 말씀드렸던 그 소년들이에요. 그들은 제게 남편이 그들과 ‘물물교환을 해줬던’ 그 물건들이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른다고 말했어요. 이제 마침내 남편이 (구슬의) 색깔이나 크기에 대한 생각을 바꿀 수 없게 되자… 그들은 빚을 갚으러 왔어요.”

“우린 한 번도 이 세상의 부를 많이 가진 적이 없어요.” 그녀가 털어놓았습니다. “하지만, 이제 남편은 자신이 아이다호주에서 최고부자라고 생각할 거에요.”

사랑에 넘치는 부드러운 손길로 그녀는 죽은 남편의 움직이지 않는 손가락을 들어올렸습니다. 그 밑에는 눈부시게 빛나는 세 개의 붉은 구슬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하는 말이 아니라 … 우리가 하는 친절한 행동으로 기억됩니다.

오늘 저는 여러분의 하루가 평범한 기적들로 가득 차기를 빕니다.

여러분이 만들지 않았는데 보는 방금 내린 커피 포트 …

뜻밖에 걸려온 옛 친구의 전화 …

출근 길에 만난 신호등이 전부 파란불인 것 …

슈퍼마켓에서 선 줄이 가장 빠른 줄인 것 …

라디오에 흘러나오는 따라 부를 수 있는 아름다운 노래들 …

잊어먹고 간 열쇠가 그 자리에 그대로 있는 것 …


인생은 우리가 내쉬는 숨결에 의해서 측정되지 않고,
우리가 살아가는 그 순간들에 의해 측정됩니다.



[낙관주의자와 비관주의자]

낙관주의자는 이 세상의 좋은 면만 보고, 비관주의자는 오로지 나쁜 면만 봅니다. 낙관주의자는 부정적인 데서 긍정적인 것을 찾고, 비관주의자는 긍정적인 데서 부정적인 것만 찾습니다.

예를 들면, 한 오리사냥에 미친 사람이 새로운 새사냥개를 사러 시장에 갔습니다. 그는 마침내 오리를 찾아오기 위해 물 위를 정말로 걸어갈 수 있는 개 한 마리를 찾아냈습니다. 그 개를 발견하고 깜짝 놀란 그는 친구들 아무도 그의 말을 믿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그는 성격상 비관주의자인 한 친구에게 이 소식을 전하기로 작정하고, 그 친구를 새로 산 개와 함께 사냥을 가자고 초대했습니다.

그들이 물가에서 기다리자 오리들 한 떼가 날아갔습니다. 그들은 총을 쐈고 오리 한 마리가 (총에 맞아) 떨어졌습니다. 개는 즉시 물로 뛰어들었습니다. 그러나, 그 개는 가라앉지 않았고, 오리를 찾아오기 위해 물위를 건넜으며, 발만 적셨을 뿐이었습니다. 하루 종일 이런 일이 계속되었습니다. 오리가 (총에 맞아) 떨어질 때마다 그 개는 오리를 찾아오기 위해 물 표면 위를 걸었습니다.

비관주의자는 이것을 유심히 바라보고 모든 것을 봤지만, 한 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사냥꾼이 친구에게 물었습니다. “내가 산 새 개에서 뭐 이상한 것 못 느꼈어?”

“물론 느꼈지.” 비관주의자가 대답했습니다. “네 개는 헤엄을 칠 줄 모르데!”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