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14.99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어떻게 운동해야 할까요

폰트크기
기사공유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 주위를 잘 보면 일년을 주기로 재미있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매년 3월 2일만 되면 운동복을 입으신 분들이 아파트 주위에서 달리기도 하고 걷기도 하는 등, 서서히 늘어나십니다. 그런데 7월 중순쯤 들어서면 서서히 줄어서 8월에는 보이지 않다가 다시 9월부터 운동하시는 분들이 다시 늘어나고, 11월이 되면 다시 사라집니다.

건강을 위해서 간단한 운동을 하는 것은, 계절과 날씨에 따라서 자신의 능력에 맞춰 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체중 조절을 위한 운동은 그렇지 않습니다. 비 온다고 안하고, 춥다고 안하고, 덥다고 안 하면 아마 일년 365일중 운동할 수 있는 날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또 재미있는 것은 운동은 한 번 하기 시작해서 탄력이 붙으면 계속하게 되지만, 한 두 번 빠지다 보면 결국 포기하게 됩니다. 아마 대학시절에 영어 학원 등록하셔서 1주일 가다가 안 가신 기억들 모두 한 두 번은 있으실 겁니다.

그렇다면 어떤 운동을 해야 될까요? 병원에 찾아오시는 비만 환자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 중의 하나 입니다. ‘선생님, 달리기가 좋나요, 아니면 걷기만 해도 되나요.’, ‘선생님, 수영을 하면 어깨가 넓어지는데 괜찮을까요?’, ‘선생님, 전 운동하면 근육이 튀어나와서 안 되요.’ 등등.

제 대답은 ‘본인이 좋아하는 것을 하십시오.’ 입니다. 사실 아주 단순하게 체지방량을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만 운동을 한다면 아주 강력한 유산소 운동들이 제일 좋다고 말씀드릴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비만이란 것이 한가지 이유로만 생기는 것이 아니듯, 하루 이틀 하고 말 운동이 아닌 한 운동도 여러 가지 측면을 고려해야 됩니다.

일단 체중이 ‘고도비만’에 해당할 정도로 많으신 분에게 달리기를 권한다면, 그 분의 무릎이 받는 충격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 처방일 겁니다. 그런 분들에게는 물속에서 하는 아쿠아로빅이나 수영이 좋은 방법일겁니다.

매일 오전 9시에 출근해서 밤 10시에 끝나는 직업을 가지고 계신 분에게 하루 한 시간을 내서 운동하는 것이 말처럼 쉬운 것은 아닙니다. 그런 분이라면 하이힐은 직장에 벗어놓고, 편안한 신발을 신고 출퇴근 때 전철역 2정거장 정도를 걸어서 전철을 타시거나 버스를 타시는 방법을 권해야 될 겁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특징은 ‘쉽게 시작’하는 것을 어려워하시거나, ‘폼’이 안 난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제가 언젠가 체중 87kg, 양측 무릎에 퇴행성 관절염이 시작된 중년의 여성분에게 ‘수영’을 권한 일이 있습니다. 그분 대답은 ‘선생님, 창피해서 수영복 못 입으니까 일단 굶어서라도 빼고 하면 안되나요?’ 였습니다. 사실 ‘여성’이라는 관점에서 충분히 이해가 되는 대답입니다만 이 분께서 하실 만한 다른 운동을 권할 것이 별로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마시고, 아주 간단한 방법을 생각해 보십시오. 이 세상의 모든 운동은 나름대로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약간 빠르고 약간 더디고의 차이가 있기는 하겠지만 길게 보면 긴 인생에서 자신의 동반자가 되어줄 운동이라면 일단 자신이 좋아하고, 즐겨야 되는 것 아닐까요. 그런 운동을 찾아보십시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