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1.09 681.67 1133.30
▼21.49 ▼9.14 ▲7.5
-1.03% -1.32% +0.67%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CEO 칼럼]화학물질 평가가 중요한 까닭은?

CEO 칼럼 머니투데이 강종구 바이오톡스텍 대표 |입력 : 2011.07.29 08:00
폰트크기
기사공유
[CEO 칼럼]화학물질 평가가 중요한 까닭은?
전 세계적으로 환경오염과 산업재해가 발생하면서 친환경제품에 대한 관심과 화학물질의 안전성 문제가 국민의 관심사로 대두 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에 유통되는 화학물질 4만3000종 중 일부 유해물질 정보가 확인된 것은 15%에 지나지 않는다.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는 화학물질에 의한 약화사건으로는 고엽제(다이옥신), 치명적인 살충제 DDT, 유기수은, 유아용품에서 발암물질 검출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최근에 문제가 된 중국 멜라민 분유 사건을 봐도 화학물질의 안전 관리가 얼마나 중요한 지 알 수 있다. 이런 재해는 기업의 존폐를 결정짓기도 한다.

이에 따라 2007년 6월 유럽연합(EU)은 자국의 산업 보호와 독성시험기관의 활성화를 위한 무역보호정책으로 신화학물질관리제도(REACH)를 도입했다. 중국, 대만, 터키 또한 유사한 화학물질관리제도를 준비 중에 있다.

국내에서는 환경부가 국내 유통되는 화학물질의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이하 화평법)을 제정하고 연내 입법 추진 중에 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화학물질 관련 기업은 오는 2014년부터 관련 물질의 유해성 자료를 의무적으로 평가·등록해야 한다.

화학물질의 위해성 여부를 전문 분석·평가하는 국내 GLP(우수 실험실 운영기준)기관들은 국내 GLP시험의 활성화와 협소한 독성시험의 시장을 넘어 해외 진출의 기회로 보고 화평법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하고 있다.

국내 GLP기관들은 그동안 화학물질보다 고난이도의 의약품을 중심으로 기술 축적과 경험을 쌓아왔다. 그러나 이윤을 추구하는 GLP기관 입장에서 의약품만큼 복잡하고 고난이도의 시험이 아닌 생태독성 시장의 진출은 시장형성이 안 돼 있어 진입을 늦춰 왔다. 하지만 화평법 도입을 계기로 시장이 조성되면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은 보유하고 있다.

또 환경부는 화평법 시행시기에 맞춰 화평법에 추가되는 모든 생태시험 항목에 대해 GLP기관에 기술을 보급하고, 인력양성 사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화평법 대응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GLP기관의 시험능력을 우려하는 측도 있다. 하지만 일부 국내 GLP기관은 이미 미국, 유럽 및 OECD가맹국들과 대등한 위치에서 GLP시험들을 수행·관리하고 있된다는 것을 입증 받았다.

국내 GLP기관들은 인력 및 자원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관련 교육 프로그램이나, 선진 CRO(임상시험대행)와 벤치마킹 또는 기술 제휴 등의 방법으로 적극적인 준비와 대처를 하고 있다.

한 예로 필자가 운영하는 회사는 일본의 세계적인 분석회사와 자본 및 기술 제휴를 진행해 새로운 화학물질의 분석 및 안전성 평가의 차별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는 국내 시장을 목표한 것이라기보다는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의 개척 및 진출을 목표로 한 것이다.

한편 화평법 도입이 규제를 통한 경제적 부담이라며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으나 의약품의 경우 2003년부터 GLP제도 의무화를 계기로 GLP기관들이 많은 발전을 거듭했다.

화학산업의 경우 한 개의 물질에 대해 여러 화학회사들이 예비등록, 유예기간, 자료공유, 비용공유를 통한 공동제출을 통해 경비절감이 가능해진다.

화학물질의 안전성 데이터 확보는 유해한 화학물질로부터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근로자, 소비자의 산업재해에 대한 예방과 기업의 이미지 개선 및 존속을 위해 꼭 필요한 '보험'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결국 화평법의 추진은 세계적 화학강국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국내 산업계 보호와 발전,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성 확보는 물론 국내 GLP기관의 보호와 경쟁력 확보라는 입장에서 조속히 시행돼야 할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