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보합 0.52 보합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CEO칼럼] 주식투자와 미녀대회

CEO 칼럼 머니투데이 권순도 미래산업 사장 |입력 : 2011.10.04 08:26
폰트크기
기사공유
권순도 미래산업 사장
권순도 미래산업 사장
 또다시 경제위기가 닥쳤다. 세계적 규모의 경제위기이니 수출로 먹고사는 우리나라는 더욱 고단하다. 환율은 급등하여 물가를 또 걱정하게 되었다. 주가는 롤러코스터 같다. 급락하면 온 나라가 근심에 빠지고 반등하면 어둠 속에서 희망의 빛을 본 것처럼 행복해진다. 또다시 찾아온 경제위기 앞에서 만감이 교차할 수밖에 없는데, 원망을 표하는 사람들이 주위에 의외로 많다.

과연 경제 전문가가 존재하는지, 그리고 신뢰해도 되는지 의심이 든다는 동료들의 푸념을 자주 듣는다.

일리 있는 말이다. 바로 몇 달 전까지만 해도 다수의 애널리스트들은 장밋빛 경제전망을 내세웠었다. 증권회사들은 올해 코스피 예상 주가로 2500을 자신있게 내세웠다. 그러나 이제 잘못하면 전망치보다 1000 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는 걱정이 나오는 지경이다. 여름에서 가을로 접어들었을 뿐인데 전문가들의 전망은 휴지조각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멀고 먼 타국을 원망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알뜰살뜰 가꾸어온 가계와 기업을 위기로 몰아넣는 경제위기가 우리들 잘못 때문에 일어난 것은 아니라는 논리다. 2008년 리먼브러더스 사태는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부실화되면서 터졌다.

미국 금융 기관들이 원금도 회수하기 어려운 부문에 돈을 인심 좋게 빌려줬는데 그 피해를 전세계인들이 뒤집어썼다. 2011년 후반기의 경제위기는 그리스를 중심으로 한 유럽국가들의 부실 재정이 직접적 원인이다. 소크라테스와 신화의 고향이며 화려한 고대문명을 꽃피웠던 나라가 그리스라고 아는데 이 멀고먼 나라의 경제 상황 때문에 우리까지 고통을 겪는 게 황망하다고 말하는 지인들이 있다.

이런 원망을 이해는 하지만 전적으로 공감하기는 어렵다. 알다시피 그 어떤 전문가도 주가를 정확히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호황과 위기의 도래 시점을 미리 점친다면 세계 최고의 갑부가 될 것이다. 완벽한 전문가는 없다. 앞으로도 전문가들은 틀린 전망과 허술한 분석을 내놓을 것이다. 정보의 소비자인 우리들 스스로가 취사선택을 잘해야 한다.

또 경제위기의 폭탄을 터뜨리는 먼 나라를 원망할 것도 없다. 세계 경제는 이미 하나의 유기체처럼 얽혀 있다. 지난 6월 말 기준 우리나라에 들어온 외국인 투자자금은 9000억달러에 가깝다는 통계가 나온 바 있다.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80%에 해당하고 외환보유액의 3배에 달하는 엄청난 금액이다. 외국인의 투자 덕분에 우리가 경제적 이득을 얻은 것이 사실이니 때로는 손해를 입어도 감수해야 공정하다고 하겠다.

이번 경제위기는 1~2년 사이에 극복될 단기 위기인가 아니면 장기 공황을 향해 열린 지옥문일까. 전문가들의 진단은 각각이다. 필자가 어지러운 요즘 멘토로 삼는 전문가는 영국의 경제학자 케인스다. 그가 주식 투자를 미인 선발 대회와 같다고 말한 사실은 유명하다.

케인스는 가상의 미인 대회를 꾸며냈다. 가령 10명의 남자들이 있다고 하자. 그들에게 미인 대회 참가자의 사진 수백 장을 보여주며 누가 미인 대회 우승자가 될지 예측해보라 한다. 정확히 예측한 사람은 상을 받게 된다. 가장 낮은 수준의 전략은 자기가 보기에 예쁜 여자를 선정하는 것이다. 이런 자세는 답답하다. 자기 생각에만 갇혀 있는 것이다.

합리적인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이 어떤 외모의 여성을 미녀로 꼽을지 상상한다. 달리 말해 평균적인 미녀 기준에 부합되는 사진을 선택할 것이고 이 전략을 취할 때 상을 받을 확률은 높아진다. 케인스는 이런 미녀 대화와 주식투자도 유사하다고 말한다. 자신이 볼 때 가치가 높은 기업에 투자하는 것도 전략이겠지만 더 큰 성공을 얻기 위해서는 다른 평균적 투자자들이 선호할 주식을 상상 속에서 추리해낼 수 있어야 한다.

주식 시장에서 만인의 지지를 얻는 '미녀'가 되는 것이 모든 기업의 꿈이다. 난세에 영웅이 난다고 했는데 경제위기에 걸출한 미녀 기업이 탄생하게 마련이다. 위기는 새로운 질서를 낳고 새로운 기회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어떻게 하면 큰 혼란 속에서도 인기를 유지하는 미녀 기업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정진해야 한다. 가혹한 경제위기 속에서 더 튼튼하게 단련되고 쑥쑥 성장하는 기업들이 많이 나오길 기대해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