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국가와 조직'에 충성하면 안 된다?

[영화는 멘토다] 30.'은밀하게 위대하게'

영화는멘토다 머니투데이 박창욱 선임기자 |입력 : 2013.05.31 07:53|조회 : 8367
폰트크기
기사공유
# "난 너희 인간들이 도저히 믿을 수 없는 것들을 봤어. 오리온성 근처에선 불타 침몰하는 전함을, 탄호이저 관문에선 어둠 속의 섬광을 지켜봤어. 그 모든 기억들은 시간 속에 사라지겠지. 빗속에 흐르는 내 눈물처럼. 이제, 죽을 시간이야."

SF영화의 걸작으로 꼽히는 1982년작 '블레이드 러너'에서 전투용 복제인간 '로이'가 정해진 4년의 수명을 연장하기 위해 몸부림치다 빗속에서 죽어가며 마지막으로 한 말이다.

인간보다 훨씬 더 지적이고, 인간적인 이 복제인간의 대사는 시적이고 철학적이며 아름답다. 로이가 단지 전투용 복제인간이 아니라 강렬한 공포의 기억을 넘어선 '전사'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게 해준다. '과연 인간다운 것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우리에게 던진다.

세상에 나온 지 30년이 넘은, 본 지 20년도 훨씬 더 된 이 걸작이 최근 기억 속에서 다시 되살아났다. 오는 5일 개봉하는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감독 장철수)의 시사회 상영을 보고 난 직후였다. 완성도나 장르의 차이를 떠나 이 두 영화에는 비슷한 주제가 담겨 있다는 생각이 스쳤다.

'국가와 조직'에 충성하면 안 된다?
#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북한의 최정예 특수부대원들이 남파 고정간첩으로 활동하며 겪는 이야기를 그린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이 재미난 웹툰의 스토리를 이미 수 백만명의 독자가 안다. 스포일러가 대중에게 노출된 셈인데, 영화는 새로운 극적 장치 없이 웹툰의 내용을 실사로 충실하게 옮기는 데 머무른다.

대신 이 영화가 선택한 전략은 배우를 통한 캐릭터의 매력이다. '대세 배우' 김수현이 주연이라고 하니 한 후배 여기자는 "꺅~"하고 소리부터 내지른다. 김수현은 동네바보 '동구'로 위장한 '원류환' 캐릭터를 잘 살렸다.

역시 특수부대원 출신의 남파 간첩으로 가수 지망생과 고교생으로 위장한 '리해랑'과 '리해진' 역을 맡은 박기웅과 이현우의 연기도 괜찮다. '싱크로율 200%'라는 영화홍보 문구가 괜한 과장은 아니다.

특히 북한특수부대 교관 '김태원' 대좌역을 맡은 손현주와 남파 고정간첩으로 김일성대학 교수 서상구 역을 한 고창석 등 베테랑 조연들은 만화적 스토리 설정으로 인해 자칫 가볍게 흘러 버릴 수도 있는 이 영화의 드라마적 분위기를 잘 잡아준다.

이미 웹툰을 본 사람들은 실사 캐릭터를 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고, 웹툰을 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이 영화 자체만으로 꽤 재미있다. 최근 강세를 보이는 할리우드 오락물에 대한 한국 영화의 대항마로 나설 만하다.
/북한 특수부대 출신 남파간첩 역할을 한 이현우와 김수현(오른쪽). 출처 영화 홈페이지.
/북한 특수부대 출신 남파간첩 역할을 한 이현우와 김수현(오른쪽). 출처 영화 홈페이지.

# '사람은 무엇으로 살아갈까'라는 질문을 이 영화 속의 주요 남파간첩 캐릭터들에게 던져보자. 최고 엘리트 특수요원 원류환에겐 '가족'이다. 그는 북에 두고온 어머니만 잘 지낼 수 있다면, 자신의 목숨은 아깝지 않다.

북한 고위 장성인 아버지에게 버려진 첩의 자식 리해랑은 '삶의 재미'와 원류환과 경쟁에서 다져진 '우정'이다. 또 다른 특수요원 리해진은 '스승'이다. 리해진은 원류환에게 목숨을 내걸어야 하는 특수부대 훈련에서 생존의 에너지를 얻었다. 그래서 그를 생의 멘토로 여긴다. 그리고 이 세 사람은 그들만의 추억으로 서로 묶여 있다.

반면, 영화 속 김태원에겐 '조국' 즉 국가다. 국가의 명령이라면 제자들조차도 모두 자기 손으로 서슴없이 처단할 수 있다. 그런 그에게는 과업을 이행한 기억만 있을 뿐 추억이란 건 없다. 명령과 복종만 있을 뿐 어떤 인간관계도 없다.
/ 북한특수부대 교관 역할을 한 손현주. 사진=영화 홈페이지
/ 북한특수부대 교관 역할을 한 손현주. 사진=영화 홈페이지

이 대목에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 사람은 무엇으로 살아갈까. 사람답다는 건 과연 어떤 걸 말하는 걸까. 아마도 가족, 친구, 스승, 재미, 추억 같은 것이 아닐까. 그리고 그 속에서 쌓아가는 수많은 관계가 아닐까.

동구를 거두는 슈퍼 아주머니를 봐도 알 수 있다. 아주머니는 동구와 깊어진 정을 동구의 월급통장 명세에서 그대로 보여준다. '동구 월급'은 '우리동구 월급'으로, 다시 '우리 둘째아들'과 '작은아들 장가밑천'으로 바뀌고, 그 명칭이 하나씩 바뀔 때마다 금액은 점점 늘어난다.

# 흔히들 국가와 조직에 충성하라고 가르친다. 하지만 그 속내를 들여다보면 공동체가 아니라 권력자나 우두머리 개인에게 충성하라는 이야기인 경우가 많다. 영화 속에서도 북한군 고위간부인 리무혁은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자신이 키운 특수부대원들을 반역으로 몰아 처단하고자 한다.

이처럼 국가나 조직을 들먹이는 자들 중에는 사실 제 잇속만을 차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단언 컨데 북한처럼 개인을 희생시키는, 개인을 목적 달성을 위한 도구로 삼는 국가와 조직은 진정한 의미의 국가와 조직이 아니다.

이런 방식으로 국가와 조직을 들먹이는 자들은 카를 포퍼의 말마따나 '열린 사회의 적'일 뿐이다. '국가와 조직'에 충성하지 말자. 대신 가족과 친구와 자기 자신에게 충실하자. 사실은 그게 진정으로 국가와 조직을 위하는 길이기도 하다.


*[영화는 멘토다]의 지난 기사 전체 목록*

-'공주대접'해주는 남자보다 더 좋은 남자는
-'막장 드라마'를 보면 절대 안 되는 이유
-예쁜 여자는 어린 여자를 못 이긴다?
-이경규씨, 딱 거기까지만 했으면 좋았는데…
-이 남자는 과연 내 남편일까, 아닐까
-욕심이 없으면 성상납 거절할 수 있다?
-제주의 아름다운 하늘을 흑백으로 본다면
-'화려한 싱글'이 낫다고? 과연 그럴까
-마누라 때문에 '돌아버릴' 것 같다면
-링컨이 천당에 가고 싶지 않다고 했던 이유
-거지가 깡패보다 훨씬 더 무서운 이유
-"사랑은 아내에게, 비밀은 엄마에게"
-"나도 국민연금·TV 시청료 안 내고 싶다"
-사랑을 포기한 이들을 위한 위로
-상사가 내 아내에게 성접대를 시킨다면
-어느 날 졸지에 아동 성추행범으로 몰린다면
-자식들은 부족한 아버지를 사랑할 수 있을까
-왜 여성만 결혼을 통한 신분상승이 가능할까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
-신에게 일요일에 기도하면 무례하다?
-죽었다던 애인을 30년 만에 발견한다면
-사람과 사람 거죽만 쓴 짐승의 차이
-'찌질한' 남자라도 연애할 수 있을까
-심령술로 암을 치료해 준다며…
-가장 쓸데없는 기억 "내가 왕년에는…"
-국가의 폭력이 더 나쁘다
-남자의 복근과 엉덩이에 관한 이야기
-드디어 사랑을 찾은 베트맨, 일상으로 돌아가다
-악평 시달리는 영화 '프로메테우스'를 보고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