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갤S3로 본 세상]미생 윤태호처럼 취재하면 성공한다

갤S3로 본 세상 머니투데이 홍찬선 편집국장 |입력 : 2013.11.03 17:37|조회 : 573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순간(瞬間), 눈 깜짝할 사이의 짧은 시간이다. 살다보면 아주 인상적인 순간을 만난다. 눈으로는 향유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이내 잊혀지며 아스라한 추억으로만 남는다. 스마트폰은 이런 순간을 영원한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시간과 계절의 흐름을 한 순간으로 고정시켜 나 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함께 향유할 수 있게 한다. 갤럭시3로 본 세상은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한다.
미생 작가 윤태호 씨가 지난 10월25일 밤에 공개한 미생 취재 메모.
미생 작가 윤태호 씨가 지난 10월25일 밤에 공개한 미생 취재 메모.

둔필승총(鈍筆勝聰)이라고 했다. 메모하는 것이 기억에 의존하는 것보다 낫다는 뜻이다. 사람을 만났을 때 들었던 재미난 얘기를 다음에 하려고 할 때 생각나지 않더라도 기록해 두면 쉽게 기억을 되살릴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다. 직장 생활을 한 번도 해보지 못한 “미생(未生)” 작가 윤태호 씨가 공개한 취재 노트를 보면 이 말을 절실히 깨달을 수 있다. 세심하게 질문하고, 꼼꼼하게 메모하는 것. 기자는 물론 작가의 성공에 이르는 길이다.

미생 작가 윤태호씨
미생 작가 윤태호씨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