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보합 20.01 보합 9.82 ▼5.1
+0.97% +1.46% -0.4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마루 '소폭' 지고 '중폭' 뜬다

[신아름의 시시콜콜]

신아름의 시시콜콜 머니투데이 신아름 기자 |입력 : 2014.03.03 08:11
폰트크기
기사공유
한때 바닥에 깔린 마루 폭(가로 너비)을 보고 마루의 등급을 구분하던 시대가 있었다. 폭이 좁은 마루는 그만큼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고, 생산 공정도 까다롭기 때문에 제조 원가가 비싼 '고급 마루', 폭이 넓은 건 마루제조업체라면 누구나 생산해낼 수 있는 '보급 마루'로 통했다. 인테리어 업자들 사이에서 상대적으로 부유층이 많이 사는 강남 아파트는 폭이 좁은 '소폭마루', 그렇지 않은 강북은 폭이 넓은 '광폭마루'라는 말이 우스개소리처럼 회자되던 건 이 때문이다.

마루는 폭에 따라 크게 세 가지로 구분된다. 폭이 190㎜를 넘는 것은 '광(廣)폭마루', 100~190㎜은 '중(中)폭마루', 100mm 아래는 '소(小)폭마루'다. 광폭마루는 대형 아파트나 상업시설 위주로, 중폭마루는 중소형 아파트, 소폭마루는 소형 아파트를 겨냥해 출시된 제품이다. 그러나 그동안은 소폭마루가 한옥의 '쪽마루'를 연상케 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는 이유에서 평형대를 불문하고 선호돼왔다.

이랬던 마루업계 트렌드에 최근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평수 넓은 대형 아파트를 선호했던 과거와 달리 주택 '다운사이징(소형화)' 이 가속화 됨에 따라 30평~40평(99~132㎡) 초반대의 중소형 아파트가 대세로 자리 잡았고, 마루 업체들도 이러한 중소형 아파트 크기에 최적화된 마루 폭 찾기 작업에 나섰기 때문이다. 반복된 시험 시공과 소비자 평가 끝에 마루업체들이 찾은 최적의 마루는 바로 '중폭마루'였다.

마루업계 한 관계자는 "소폭마루가 대세였을 땐 폭이 좁으면 좁을수록 인기가 높아져 폭 65㎜인 제품까지 출시됐을 정도였다"며 "하지만 소폭마루는 큰 평형의 아파트에 깔면 집을 더 작아보이게 하고 시공 후 들뜸 현상 등이 단점으로 지적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에서 점점 멀어져갔다"고 말했다.

최근 마루업계 대세로 떠오른 중폭마루는 평형대에 크게 구애 받지 않고 두루 어울린다는 점에서 각광 받고 있다. 아울러 치수안정성도 뛰어나 시공 후 난방으로 인한 뒤틀림 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고 자연스러운 패턴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도 지니고 있다.

다만 중폭마루 중에서도 광폭에 가까운 마루보다는 소폭에 가까운 110~120㎜ 폭이 선호되는 편이다. 그래서 요즘 마루업계에서는 '소폭' 지고, '중폭' 뜬다는 말이 유행이다. 소폭마루를 찾는 경향은 조금 떨어지고, 중폭마루를 찾는 경향은 중간 정도 늘었다는 중의적 의미에서다.

신아름
신아름 peut@mt.co.kr

머니투데이 증권부 신아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