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고]식목일과 신기후체제의 산림관리

기고 머니투데이 신원섭 산림청장 |입력 : 2017.04.03 06:00|조회 : 7083
폰트크기
기사공유
신원섭 산림청장
신원섭 산림청장
4월 5일 식목일을 맞는 매년 이맘때가 되면 나무 심기가 전 국민의 문화행사로 자리 잡은 듯 하다. 최근 일부에서 식목일을 변경하자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식목일은 상징적인 기념일일 뿐 그 날만 나무 심기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

전국 평균 조림면적은 2만2392㏊(여의도 면적 77배)로 식목일 이전보다 이후에 심는 비율(70%)이 더 많다. 불필요한 ‘식목일 기념일’ 변경 논쟁을 되풀이하기보다는 우리 주변 필요한 곳에 나무를 심고 잘 가꾸는 게 필요할 때다.

우리나라는 국토의 63%가 산림으로, 산림의 공익적 가치는 GDP(국내총생산)의 8.5%인 연간 126조 원에 달한다. 최근 산림은 지구온난화 해결을 위한 온실가스 흡수원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제 산림은 지속 성장 가능한 국가의 미래자원으로 부상했다.

물론 이러한 산림자원이 하루아침에 이뤄진 것은 아니다. 지난 반세기 동안 국민과 정부가 힘을 모아 나무를 심고 가꾸는 데 심혈을 기울인 결과 한국은 세계 각국이 인정하는 ‘산림녹화 성공국’으로 자리매김했다.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앞다퉈 우리나라를 찾아온다. 2021년 ‘세계 산림총회’ 유치국으로 한국이 선정된 데는 이러한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러나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들도 많다. 1970∼80년대 심어진 나무는 어느새 노령화돼 온실가스 흡수 능력이 떨어진다. 자원으로서 가치가 낮다. 부모세대가 가꾸어 온 산림을 소중한 자원으로 증진 시켜 미래세대에게 물려주기 위해 현세대가 발 벗고 나서야 할 때다.

이제 곧 출범될 새 정부의 개혁 의지와 변화, 산림 역할에 대한 국민 인식과 기대는 점점 커지고 있다. 많은 국민들이 산림복지서비스 확대, 산림재해 방지, 산림자원의 산업적 활용 등을 원하고 있다. 또 최근 ‘신기후체제(파리협정)’ 발효로 지구촌 모든 국가가 참여하는 보편적 기후변화 체제가 시작되면서 각국은 기후변화협약 이행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국은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BAU) 대비 37%를 온실가스 감축안을 국제연합(UN)에 제출했다.

산림은 UN(국제연합)이 인정하는 탄소흡수원이다. 이르면 오는 7월부터 국내에서도 숲이 흡수한 온실가스 감축량인 ‘산림 탄소’를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에서 사고팔 수 있게 된다. 신기후체제를 대비해 산림 관리를 극대화해야 하는 이유도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이러한 경제·사회·환경적 요구를 수용하고 산림이 가지고 있는 경쟁력과 자원으로서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숲을 더욱 풍성하게 가꿔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가 가진 체계적이고 집약적인 산림경영 인프라를 바탕으로 신기후체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야 한다. 노령화된 녹화수종은 탄소흡수력과 자원가치가 높은 우량 경제 수종으로 교체하고 화석연료를 대체하기 위한 산림바이오매스 생산과 이용을 확대해야 한다.

계획적인 산림경영과 기후변화 적응, 유망수종 개발도 필요하다. 숲의 경제·환경적 가치를 높여주는 경제림 집중 관리와 숲 가꾸기 사업도 소홀히 할 수 없다. 산림 이용가치를 활용해 미래산업을 육성하고 국민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효과적인 산림 이용 확대를 위해서도 내실 있는 산림자원 육성·관리가 수반돼야 한다.

산림청이 올해로 개청 50주년을 맞았다. 1960년대부터 지난해까지 443만㏊에 113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치산녹화에 성공했다. 현재 산림청은 개청 50주년을 기념하고 제72회 식목일을 맞아 내 나무 심기, 나무 나눠주기 등의 행사를 전국 곳곳에서 실시하고 있다. 올 식목일을 통해 나무를 심고 가꾸며 미래세대에 숲의 희망을 전해보자. 50여 년 전 황폐화 된 국토에 온 국민이 힘을 모아 나무를 심고 오늘날 세계적인 산림국가로 우뚝 섰다. 우니나라의 국토면적 대비 산림비율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4위다. 훗날 우리가 심고 가꾼 나무는 더 아름답고 풍요로운 삶을 우리 후손에게 선물할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