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2.11 659.67 1129.60
▼8.98 ▼2.23 ▼1.7
-0.43% -0.34% -0.15%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정유신의 China Story]치열한 미·중 ‘5G 주도권경쟁’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유신의 China Story]치열한 미·중 ‘5G 주도권경쟁’
차세대 통신 5G(5th generation)의 주도권을 놓고 미국과 중국의 대립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5G는 초고속, 초연결성이 장점이기 때문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활용에 필수다. 따라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4차산업의 핵심기술이라고 보면 5G야말로 핵심 중 핵심기술인 셈이다.

지금까진 어땠나. 현재 우리가 쓰는 4G까진 미국이 독보적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모바일기술과 디지털플랫폼에서 미국이 단연 우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고 한다. 5G 전문가 로저 엔트너는 미국이 4G를 주도함으로써 직접적인 이익만 1250억달러(약 140조원)를 챙겼다고 추정한다. 따라서 앞으로 5G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모든 산업에 절대적 영향을 준다고 보면 미중의 치열한 샅바싸움은 전혀 이상할 게 없는 셈이다.
 
그럼 지금 상황은 어떤가. 우리나라를 포함, 미국 중국 일본 등 정보통신 강국들이 각기 기술개발에 매진하지만 특히 중국의 전력질주가 관심의 대상이다. 시험적으로 몇 개 도시(예: 댈러스, 애틀랜타)에만 5G망을 깔고 있는 미국과 달리 중국은 2020년까지 중국 전역의 수십 개 도시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이다. 시장에선 아직 누가 최종 주도권을 확보할지 예단하기 어렵지만 적어도 다음 3가지 측면에선 중국이 강점을 갖고 있다고 본다.
 
첫째, 중국 정부의 국가 최우선적인 정책지원이다. 중국 정부는 2013년부터 지금까지 화웨이 등 민간 통신사들과 제휴, 실험과 개발을 강력히 지원했다. 반면 미국 정부는 전통적으로 민간과 직접 협력하진 않는다. 따라서 정부 역할이 민간 개발 결과의 보급에 한정된 만큼 정책지원 면에서 중국 대비 약하단 느낌이다.
 
둘째, 중국은 인구 14억명으로 미국의 거의 5배에 달하는 거대한 시장을 갖고 있다. 그만큼 중국 통신사들이 내수시장을 선점해서 매출과 자본력을 확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그 과정에서 대규모 소비자 빅데이터를 구축, 이를 기술개발에 계속 활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방대한 빅데이터 확보는 인공지능 기술개발의 핵심 선결조건이란 점에서 이는 미국 대비 확실한 장점이 될 수 있다.
 
셋째, 기지국의 개수도 중국의 강점이다. 5G는 주파수가 근접해서 원거리통신이 어렵다는 게 난제 중 난제다. 예컨대 4G는 한 기지국에서 최대 10마일(16㎞)까지 전파를 보낼 수 있지만 5G는 현재 최대 전송거리가 1000피트, 즉 300m에 불과하다. 따라서 5G망을 광범위하게 깔려면 수십만 개의 기지국이 필요한데 이는 곧 그만큼 거액의 자금이 필요하단 얘기다. 지난 8월 딜로이트 조사에 따르면 중국이 2015년 이후 건설한 기지국 수는 약 35만개. 반면 미국은 채 3만개에 미치지 못한다고 한다. 또 1인당 기지국 수로 봐도 중국은 만 명당 14.1개인 데 반해 미국은 4.7개로 3배 이상 차이가 난다.
 
최근 미국에선 미중의 5G 경쟁에서 뒤처지면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단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우선 국가안보상 위협이다. 앞으로 IoT(사물인터넷) 시대에는 인터넷에 접속하는 디바이스와 사물이 급증하기 때문에 통신망을 장악하는 기업과 국가가 정보도 장악할 가능성이 높다. 미국 일각에선 중국의 대형 통신사인 화웨이가 중국 정부 대신 스파이 활동을 하는 건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도 있다. 뿐만 아니라 5G는 자율차운전, 원격의료 등 미래산업의 핵심 기반기술이기도 하다. 따라서 5G 주도권을 뺏기면 자칫 첨단기술과 두뇌의 메카인 실리콘밸리의 지위까지 뺏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온다.
 
예컨대 미국의 5G 대표주자라 할 수 있는 인텔과 시스코시스템즈 등은 트럼프정부의 대중 추가관세 조치를 걱정한다고 한다. 중국에서 생산되는 부품(안테나 및 연결루터 등)의 비용이 계속 올라갈 경우 5G에서 경쟁력 확보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아무튼 무역과 5G 등 기술패권을 둘러싼 미중의 주도권 경쟁은 앞으로의 관전포인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