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6.10 693.38 1120.10
▲8.92 ▲2.99 ▼0.6
+0.43% +0.43% -0.05%

[기고]엔지니어 사장님의 기업가 정신

기고 머니투데이 이종원 호서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원장 |입력 : 2018.12.18 05:49
폰트크기
기사공유
경제위기론이 자고 나면 튀어나오는 한국에는 뜻밖의 1위인 희망적인 지표가 있다. 우리나라 연구개발(R&D) 투자비는 약 79조원 가량 되고 GDP 대비 연구개발 투자비율은 4.55%로 세계 1위라는 것. GDP와 인구 대비 특허출원수도 세계 1위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국가 경제 잠재성장률은 갈수록 하락하고 있다.

이 문제의 원인 중 하나는 엔지니어가 비즈니스 마인드가 부족하여 개발된 기술의 활용이 잘 안된다는 것이다. 엔지니어는 본인의 기술이 세계 최고이며, 그 기술은 당연히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거라 기대한다. 반면 기술을 활용하려는 사업가는 가능한 한 헐값에 기술을 사려고 한다.

칼자루를 쥔 사업가에게 엔지니어는 당할 수 밖에 없는 만큼 승부도 뻔하다. 가격(기술 가치) 후려치기에 버티다 보면 평생과 전 재산을 투자한 기술은 시장에서 유통되지 못하고 서류함에서 죽어가기 마련이다. 필자가 아는 기업 사장님들 중에도 수십억 원이나 되는 전 재산을 투자해서 세계적인 기술을 개발하고도 그 기술의 가치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해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이 있다.

해법은 없을까? 물론 있다. 과학자와 엔지니어에게 기업가정신을 가르치는 것이다. 기업가 정신을 수혈 받은 엔지니어는 본인이 가진 기술을 경제적 가치로 만들 수 있는 태도와 기법을 배울 수 있다. 대학의 공학도는 물론 기업에 있는 많은 연구소와 공장 현장에 있는 엔지니어, 또한 엔지니어 출신 경영자에게 기업가정신을 배울 수 있게 해야 한다. 엔지니어가 기업의 이윤을 창출하는 것은 물론 본인도 부자가 될 수 있다는 걸 깨닫도록 해야한다.

엔지니어와 기업가는 DNA가 다르다. 엔지니어는 말보다는 실행을 중시하며, 전체보다는 부분의 정밀성에 집중하며, 관계보다는 과제에 집중하고, 업무에 헌신적이며, 위험을 회피하는 성향이 있다고 한다. 그러다 보니 위험을 감수하고, 미래 비전을 만들어서 사람들과 공동으로 협력하여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가와는 전혀 다른 방향을 추구한다.

자연히 엔지니어는 기업가와 협력하는 법도 배워야한다. 엔지니어 스스로 본인이 개발한 기술의 경제적 가치 산정 방법, 상품화 방법, 사업모델 구축 방법, 자금확보 방법, 전략적 제휴 방법 등도 알아야한다. 기술을 헐값에 넘기거나 사장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그렇다.

정부의 몫도 있다. 정부는 이공계와 연구인력이 고사 되고 있다고 하지만 정작 해당 인력 연구물의 제값 받기인 기술 사업화에는 관심이 적다. 정부의 기술사업화 예산은 전체 연구개발 투자비의 0.72%, 국가 연구개발 투자비의 3.2%인 6000억원 수준에 불과하다. 국가가 연구 개발에 1억원을 지원하고는 개발된 기술의 상품화, 사업모델 개발, 양산 설비 구축, 마케팅 지원, 해외진출 지원에는 3200원의 푼돈만 쓰는 셈이다.

엔지니어가 부자가 되는 나라야 말로 공정한 나라, 지속성장이 가능한 나라가 될 것이다. 일본의 혼다나 미국의 포드나 벨은 손꼽히는 엔지니어이자 존경받는 기업가였다. 그들만큼은 아니더라도 엔지니어가 평생의 열정을 다해 개발한 기술이 시장에서 제대로 인정받아 부자가 되고, 그 돈으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할 때 우리나라의 혁신은 지속될 것이다.
[기고]엔지니어 사장님의 기업가 정신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