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단독]한전 등 11개 전력社, '올림픽 후원금' 800억 낸다

평창올림픽, '최순실 사태'로 대기업 후원 끊겨 예산 펑크 우려…'공기업 역할' 문 대통령 발언에 화답

MT only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 2017.08.22 04:12|조회 : 6095
폰트크기
기사공유
[단독]한전 등 11개 전력社, '올림픽 후원금' 800억 낸다
MT단독한국전력공사 등 11개 전력그룹사가 평창동계올림픽 운영비 부족을 메우기 위해 800억원을 내놓는다.

정부가 ‘최순실 사태’로 기업 후원금이 끊긴 평창올림픽을 치르기 위해 단행한 공기업 압박이 현실화된 것이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가 가스공사를 비롯한 다른 공기업에도 지원을 요청한 까닭에 추가적인 후원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한전 등 11개 전력그룹사는 지난 17일 사장단 회의를 열고 평창올림픽에 800억원을 내놓기로 결정했다.

평창올림픽은 총운영비 2조8000억원 가운데 3000억원이 모자란 상황이다. 이 중 기업 후원금은 목표액(9400억원)에 약 450억원이 부족하다.

회사별로는 한전이 전체의 절반인 400억원을 담당한다. 이어 △한국수력원자력 120억원 △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발전 각 50억원 △한전KPS 15억원 △한국전력기술·한전원자력연료·한전KDN 각 5억원 등이다.

방법은 기부와 스폰서십을 병행한다. 기부는 세제 혜택이 주어지지만 올림픽을 회사 홍보에 활용할 수 없다. 스폰서십 효과는 기부와 정반대다.

후원액이 많을수록 엠블럼, 선수단 초상, 올림픽명칭 등 기업 영업과 관련된 권리는 늘어난다. 500억원을 넘게 후원해 최고 수준의 권리가 보장되는 올림픽 공식파트너 기업은 삼성전자, 현대기아자동차 등 9곳이다.

한전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홍보관 운영 및 올림픽 명칭 사용 등에 따른 기업 홍보효과도 높일 것”이라며 “공공기관 경영평가 시 가점 획득으로 타 공공기관 대비 비교우위를 점유할 수도 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한전은 성공적인 평창올림픽 개최를 돕기 위해 것이었다고 강조하지만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서 압박한 것에 공기업이 두 손을 들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지난해 한전에 후원을 요청한 지 1년 넘게 응하지 않다가 뒤 늦게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평창올림픽 조직위는 지난해 4월 한전에 현금 1000억원을 후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지난 4월엔 이희범 조직위원장이 당시 경제수장이었던 유일호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공기업에서 2000억원을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최순실 사태로 대기업이 평창올림픽 후원을 꺼리면서 자금줄이 막혀서다.

평창올림픽 조직위 요청에 응답하지 않은 공기업을 움직인 건 정부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평창을 찾아 “공기업이 평창올림픽을 위해 좀 더 마음을 열고 좀 더 많은 후원을 해주길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전은 조환익 사장에게 평창올림픽 후원 배경으로 문 대통령 발언을 보고하기도 했다.

이 총리 역시 문 대통령 발언 나흘 뒤인 지난달 28일 평창올림픽 관련 공공기관장을 소집해 “평창올림픽을 성공한 올림픽으로 만들어야겠다는 마음에 기관장님들도 동참해주길 바란다”며 “지원이 필요하면 정부로서도 아끼지 않을 것이고 (공기업도) 함께 도와달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