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단독]‘프레디 머큐리’ 숨겨진 사생활, 한국에서 처음 공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단독]‘프레디 머큐리’ 숨겨진 사생활, 한국에서 처음 공개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VIEW : 331,001
  • 2019.01.01 16: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국밴드 ‘퀸’ 전속 사진가 리차드 영 ‘마법의 순간’ 사진전…무대에서 일상까지 머큐리의 숨겨진 사진들 23일 독점 공개

image
1984년 38번째 프레디 머큐리(오른쪽) 생일에서 머큐리가 연인 메리 오스틴에게 볼에 키스하는 장면. /사진제공=리차드 영
MT단독
영국 밴드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와 그의 인연은 1978년 12월 31일 새해 전야에 시작됐다. 지금으로부터 꼭 40년 전 얘기다.

사진작가 리차드 영(Richard Young·72)은 한 살 위인 머큐리와 영국 마운크베리(Maunkberry)라 불리는 저민가(Jermyn Street)의 작은 클럽에서 처음 만났다. 그는 그날 일을 이렇게 회상했다.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처음엔 키스 리차드(‘롤링스톤스’ 메인 기타), 론 우드(‘롤링스톤스’ 기타), 그 뒤로 로저 테일러('퀸' 드럼), 프레디 머큐리, 로드 스튜어트(가수), 브릿 에클랜드(배우)가 차례로 문을 열고 들어왔죠. 마을 곳곳에서 열린 파티에서 프레디의 사진을 찍은 적은 있지만, 사적으로는 처음이었어요. 퀸의 국제 홍보 담당자인 록시 미드 덕에 그날 밤 관계를 돈독하게 쌓을 수 있었어요.”

한 살 형인 머큐리와는 이내 친구가 됐다. 그리고 전속 사진작가로 일할 수 있었다. 리차드 영은 “퀸이나 퀸 정도 되는 음악가들이 누군가를 신뢰하기까지는 시간이 꽤 걸린다”며 “내가 ‘이너서클’(소수 핵심층)의 일원이 된 다음, 무대 뒤 비밀스런 순간을 기록에 남겨도 된다는 허가가 떨어졌다”고 회고했다.

1986년 '매직 투어'가 열린 아일랜드 슬레인 캐슬에서 무대 제왕임을 과시하는 프레디 머큐리. /사진제공=리차드 영<br />
1986년 '매직 투어'가 열린 아일랜드 슬레인 캐슬에서 무대 제왕임을 과시하는 프레디 머큐리. /사진제공=리차드 영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한국에서 유독 돌풍을 몰고 왔다는 희소식을 듣고 리처드 영은 한국에서 첫 사진전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런던을 제외하고 세계 최초로 여는 대규모 ‘프레디 머큐리’ 사진전이다.

‘마법 같은 순간:보헤미안 랩소디 개봉을 기념하며’라는 이름이 붙은 부제로 23일 서울 아라아트센터(이후 전국 투어)에서 열리는 사진전은 리차드 영이 십여 년간 머큐리를 따라다니며 찍은 희귀 사진 수십 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무대에서 넘치는 에너지로 포효하는 머큐리의 야성미부터 테니스를 즐기는 일상의 휴식, 파티에서 벌어진 사적인 행동까지 카메라 앵글에 잡혔다. 특히 콘서트 무대는 이비자에서 부다페스트, 리오, 바르셀로나까지 베일에 싸인 모든 순간들이 담겼다.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리처드 영은 사진전을 앞두고 머큐리와의 인연을 회고하는 글을 통해 이렇게 설명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추억은 머큐리의 39번째 생일이었어요. 파티는 항상 열광적이었고 웃음소리랑 독특한 분위기로 가득했죠. 만약 여러분이 프레디의 측근이었다면 별명이 생겼을 겁니다. 제 별명은 무리엘 영(Muriel Young)이었어요. 50년대 이후 TV 진행자 이름에서 따온 건데, 프레디는 늘 이렇게 말하곤 했어요. ‘어서 와, 무리엘’ 전 그게 너무 좋았어요. 마치 제가 그의 가족의 일원이 된 기분이었거든요.”

2013년 10월, 영이 집에서 머큐리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찍은 사진은 영국 런던의 국립 초상화 미술관에 전시됐다. 홍보 담당자 록시 미드는 “그 후로 언제 어디서든 리차드는 함께 있었고 그의 사진들은 이 놀라운 사람의 주목할 만한 증거가 됐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초상화가 및 보도 사진가를 겸하는 리차드 영은 독특한 순간을 포착하는 데 명성을 날렸다. 덕분에 그는 그룹 ‘더후’의 전설적인 드러머 키스 문의 생전 마지막 사진을 찍었고 폴&린다 매카트니를 파티에서 만나 인생샷으로 남겼으며 마이클 잭슨과 함께 루마니아 고아원에 함께 방문하며 그의 앵글에 담기도 했다. 이와 함께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와 동행하며 그에 대한 기록을 남겼다.

리차드는 2013년 7월, 런던 예술대학교에서 사진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세계적인 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 사진을 비롯해 지금까지 200만 점의 사진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전을 주최하는 샹그릴라 엔터테인먼트 이광호 대표는 "영화 흥행을 계기로 퀸의 또 다른 멤버로 알려진 사진작가의 작품을 전시하게 됐다"며 "이번 사진전은 런던 이외의 국가에선 처음 전시되며 액자 없이 작가의 친필 사인이 들어간 원본 그대로 관람객에게 선보인다"고 말했다. 문의 : 02-701-7511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사진제공=리차드 영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