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동남권 신공항 후보지 가덕도·밀양 모두 탈락(상보)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35
  • 2011.03.30 15: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평가점수, 가덕도 38.3점·밀양 39.9점… "경제성 미흡해 건설 부적합"

↑동남권신공항 입지평가위원회 박창호 위원장이 30일 오후 경기 과천정부청사 국토해양부에서 동남권 신공항 실사 결과발표를 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동남권신공항 입지평가위원회 박창호 위원장이 30일 오후 경기 과천정부청사 국토해양부에서 동남권 신공항 실사 결과발표를 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부산(가덕도), 밀양 등 동남권 신공항 후보지 2곳이 입지선정 평가에서 모두 최종 탈락했다.

동남권 신공항 입지평가위원회는 30일 과천 국토해양부 정부청사에서 신공항 종합평가 결과 가덕도 38.3점, 밀양 39.9점으로 2곳 모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최종 판단했다고 발표했다.

평가는 공항운영(장애물·공역·기상/가중치 30점), 경제성(수요·비용·편익·건설계획/40점), 사회·환경(접근성·토지이용·환경/30점) 등 크게 3개 분야로 나눠 이뤄졌다. 신공항 후보지는 100점 만점 가운데 50점 이상 받아야 하며 평가점수가 50점에 미달되면 탈락한다.

평가분야 중 비중이 가장 큰 경제성 분야에서 가덕도는 12.5점, 밀양은 12.2점을 받았다. 공항운영 부문에서는 가덕도 13.2점, 밀양 14.5점, 사회.환경(30점) 분야에서는 가덕도 12.6점, 밀양 13.2점을 각각 받았다.

신공항 입지평가위원회는 지난 9개월간 국제기준과 국내외 사례, 국토연구원 용역결과 등을 검토해 평가항목을 결정하고 지난 27일 평가단을 선정했다. 평가단은 지난 28∼29일 위원회로부터 넘겨받은 자료를 평가하고 현장 실사에 나섰다.

박창호 동남권 신공항 입지평가위원장은 "두 후보지 모두 지형조건이 불리해 환경훼손, 사업비 과다 등 문제가 많아 공항 입지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영남권 주민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아직 신공항 건설 시기와 여건이 무르익지 않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동남권 신공항=한반도 동남쪽에 인천공항에 이은 동북아 제2의 허브공항을 짓겠다는 목표로 추진된 사업이다. 2025년까지 660만㎡의 부지에 약 10조원을 들여 완공한 뒤 한 해 1000만명의 국제 여객을 실어나른다는 것이 목표다.

영남권 지자체들이 건설을 요구했고 지난 2006년말 노무현 전 대통령이 국토해양부에 타당성 검토를 지시하면서 공론화됐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2008년 대선 당시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권역별 공약집에 신공항 건설을 공약한 바 있다.



');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