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증 없던 일로" 철회 공시 잇따라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2 15: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피앤씨, 유아이에너지 등...공시 따라 주가도 출렁

현대페인트 차트
유상증자를 공시하고 슬금슬금 미루거나 취소하는 기업이 잇따르고 있다. 재무구조 개선이나 대규모 투자 효과를 기대했던 투자자들로선 고스란히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피앤씨 (95원 ▼60 -38.7%)는 지난해 11월말 169억원 규모의 유증을 결의했다가 지난 11일 철회했다. 그 사이 증자 일정을 한 차례 연기하기도 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지난달 10일 자금이 납입됐겠지만 일정을 한 달 미룬 뒤 아예 취소한 것.

현대피앤씨 관계자는 "모회사인 유아이에너지와 공동으로 이라크 쿠르드 지역 광구 일부 지분을 취득하고 운영자금에 사용하기 위해 유증을 추진했는데 광구 지분 계약이 늦춰지면서 유증 계획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유아이에너지와 현대피앤씨는 몇몇 대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광구 지분 인수를 시도하려 했지만 대상 대기업과 지분 배분 등을 두고 컨소시엄 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다 보니 유아이에너지 (0원 %)가 지난해 11월 공시한 유증도 성공할지 불확실한 상황이다. 이미 유아이에너지도 지난달 28일 일정을 한차례 연기했다. 지난 1일로 계획했던 납입일이 오는 6월10일로 미뤄졌다.

유증 발표 당시 3300원을 웃돌던 주가는 현재 2700원대로 떨어진 상태다. 3015원이었던 신주발행가를 2725원으로 조정했지만 상황에 따라선 다시 조정해야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각에선 광구 지분을 인수할 자금 여력이 없는 상황에서 무리한 계획을 추진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달 말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절차를 밟고 있는 티엘씨레저 (0원 %)의 경우는 지난해 4월 결의한 288억 규모의 3자배정 유상증자 발행을 1년 가까이 진행하지 않다가 철퇴를 맞은 사례다. 직접적인 상폐 사유는 감사의견 거절이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유증 실패→자금난'에 있다. 지난 2월말엔 유증 일정을 4월로 연기하겠다는 공시도 냈다.

지난 1일 유증 계획을 철회한 엔빅스 (0원 %) 역시 자금 부족에 허덕이다 퇴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예정발행가액을 기초로 산정된 유증 조달 금액이 150억원이었지만 9차례에 걸친 금융감독원의 정정요구와 횡령·배임 혐의에 대한 검찰조사가 겹치면서 악재로 작용했다.

증권가에선 유증 공시는 중요 사안인 만큼 철회가 아니라 연기할 때에도 일정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유증 계획을 철회할 경우엔 한국거래소에서 제재를 하지만 연기에 대해선 특별한 제재 규정이 없다. 이사회 결의만 있으면 기업은 기한과 횟수와 관계없이 유증 일정을 미룰 수 있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상폐 위기에 몰린 기업은 마지막 몸부림으로 유증 계획을 추진하는 경우가 적잖다"며 "성공 가능성과 일정 등을 따져 신중하게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300 깨진 날, 개미는 참지 않았다…"제발 공매도 좀 막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