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팀 쿡은 왜 새벽 3시45분에 일어나나…월급쟁이 CEO가 되려면

머니투데이
  • 권성희 콘텐츠총괄부국장
  • VIEW 118,704
  • 2019.10.26 07: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줄리아 투자노트]

‘인덕션’이라 놀림 받던 아이폰11이 반전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세상을 떠난 지 9년째. 잡스가 후계자로 선택한 팀 쿡은 많은 우려 속에 CEO(최고경영자)가 됐지만 예상과 달리 애플을 잘 이끌어 오고 있다.

디자인을 중시하던 잡스가 애플의 COO(최고운영책임자)였던 쿡을 차기 CEO로 결정했을 때 의아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잡스는 왜 쿡을 선택했을까. 잡스의 마음을 알 수는 없지만 쿡처럼 월급쟁이로 조직 최고의 자리에 오른 사람들은 각기 능력과 리더십의 스타일은 달라도 대개 3가지 공통점이 있다.

/사진제공=로이터
/사진제공=로이터

첫째, 일찍 일어난다=쿡은 새벽 3시45분에 일어난다. 누군가는 잠자리에 들 시간에 그는 일어나 하루를 시작한다. 인드라 누이 펩시코 회장도 새벽 4시에 일어난다.

소설과 영화로 유명한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실제 인물인 안나 윈투어도 새벽 4시에서 5시30분 사이에 기상한다. 윈투어는 CEO는 아니지만 영국 출신으로 치열한 경쟁을 뚫고 패션잡지 ‘보그’ 미국판의 편집장으로 발탁된 인물이다.

창업가 중에도 일찍 일어나는 사람이 많지만 월급쟁이로 최고의 자리까지 오른 사람 중엔 늦게 일어나는 사람이 거의 없다.

이는 당연한데 월급쟁이는 오너든, 전임 CEO든, 이사회든 누군가의 추천과 지지가 있어야 CEO로 승진할 수 있다. 전체 조직에서 단 한 명만이 오를 수 있는 CEO로 발탁되려면 압도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야 하고 그러려면 남들보다 더 일찍 일어나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

미국 해군 특수부대인 ‘네이비실’ 출신의 리더십 전문가 조코 윌링크 역시 매일 늦어도 새벽 4시35분에는 일어나는데 그 이유에 대해 “적보다 먼저 일어났다는 심리적 승리감이 좋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로이터
/사진제공=로이터

둘째, 일 중독자다=쿡은 아직 깜깜한 새벽 3시45분에 일어나 도대체 무엇을 하는 걸까. 그가 일어나자마자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애플 제품에 대한 사용자들의 반응을 읽는 것이다. 쿡은 CEO가 되기 훨씬 전부터 매일 새벽 1시간 가량을 애플 사용자들의 평가를 파악하는데 써왔다. 그는 매일 하는 이 일이 “애플에 매우 중요한 외부 사람들에게 초점을 맞출 수 있게 해준다”고 말한다.

새벽 4시에 일어나는 누이는 오전 7시 전에 사무실에 도착해 일을 시작한다. 누이는 선천적으로 잠을 적게 자도 아무 이상이 없는 숏 슬리퍼(Short Sleeper)로 오전 7시부터 자정까지 일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윈투어는 오전 8시에서 8시30분 사이에 출근해 오후 5시면 사무실을 떠난다. 하지만 그의 진정한 일은 퇴근 후에 시작된다. 그는 각종 아이디어 제안서와 잡지를 만들기 위한 샘플 페이지, 각종 패션잡지, 이력서 등 일거리를 담은 박스를 집에 가져와 처리한다.

그는 “밤에 모든 일을 처리하는 것이 엄청나게 중요하다”며 “그래야 일에서 선두를 지킬 수 있고 누구도 기다리지 않고 나의 피드백을 받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제프 이멜트 GE 회장도 매일 새벽 5시30분에 일어나 24년간 주 100시간씩 일했다. 메리 바라 GM CEO는 새벽 6시에 회사에 출근하는 아침형 인간이자 일 중독자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고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이 중시되는 분위기지만 조직에서 승진하는데 일 중독자가 더 유리한 것은 어쩔 수 없다. 얼마나 더 많이 고민하고 시도하고 노력했느냐에 따라 일의 성과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일 중독자는 억지로 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좋아서 하지 않으면 속병이 들게 된다. 쿡의 말처럼 “자신이 하는 일을 사랑하면 더 이상 그것을 일로 여기지 않게 된다”고 생각되는 수준은 돼야 말단 사원에서 출발해 CEO 자리까지 노릴 수 있다.

셋째, 운동한다=쿡은 아침에 일어나 애플 사용자의 반응을 살펴본 뒤 체육관에 가서 1시간 가량 운동한다. 그는 경제 전문지 ‘포춘’과 인터뷰에서 자신을 “피트니스(신체단련)에 미친 괴짜”라고 표현했다. 또 다른 인터뷰에서는 “운동이 스트레스를 막아준다”며 “내가 건강과 피트니스를 언제나 우선순위에 두지 않았다면 일에서 지금처럼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윈투어 역시 일찍 일어나 신문을 살펴본 뒤 테니스를 치러 간다. 월급쟁이는 그야말로 몸이 재산이다. 오너야 건강이 좀 상해 일을 그만두더라도 회사가 남지만 월급쟁이는 건강을 잃어 일을 그만두면 병든 몸 외에 아무 것도 남지 않는다. CEO로 성공한 월급쟁이들이 일만큼 운동을 중시하는 이유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