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성식 전 서울삼육중·고 교장, 삼육대에 소나무 100주 기증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19 17: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성식 전 서울삼육중·고 교장, 삼육대에 소나무 100주 기증
삼육대학교는 최근 신성식 전 서울삼육중고등학교 교장으로부터 직접 기른 소나무 100주(5000만 원 상당)를 기부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신 전 교장은 약 40년 간의 교직생활을 마치고 지난 1999년 정년 퇴임했다. 은퇴 이후 남양주 수동면에 어린 묘목 150주를 심고 지난 20년 간 지극정성으로 돌봐왔다. 그는 소나무가 잘 자라 자태를 갖추자 많은 이가 소나무를 보며 즐거움을 느끼길 바라는 마음에 삼육대에 기증을 결심했다.

그의 둘째 아들인 신용호 비아이오성형외과 원장도 최근 삼육대에 발전기금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삼육대는 기증받은 소나무를 캠퍼스 곳곳에 정원수로 식재할 예정이다.

신 전 교장은 "삼육학교의 교사로 평생을 헌신하고 삼육(三育)교육을 최고의 가치로 여겼다"며 "소나무는 늘 변함없이 좋은 공기를 내뿜는다. 삼육교육을 받은 학생들도 이처럼 가치 있는 인생을 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