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4억 시골집 경매, 1년만에 10억 '초대박' 비결은?

[부동산 숨은 고수에게 듣는다]<2>전종철 '지목114' 대표

송학주, 이재윤의 '부동산 숨은 고수에게 듣는다' 머니투데이 송학주 기자 |입력 : 2013.01.09 06:15|조회 : 248075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부동산시장에는 수많은 전문가가 있다. 특히 유명세를 타지는 못했지만 자신만의 노하우를 무기로 전문가 영역을 구축한 재야의 숨은 고수들이 있다. '경험만큼 좋은 스승은 없다'는 말은 부동산투자에도 어김없이 적용된다. 그들은 오랜 기간 경험과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자신의 분야에서 남다른 내공을 쌓았고 온라인을 통해 일반인들과 정보를 공유하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머니투데이는 이런 숨은 부동산 고수들을 직접 만나 실전투자의 노하우를 간접 경험해보는 동시에 그들의 실패 경험을 통해 투자의 지혜를 배우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그들이 말하는 '2013년 부동산시장 전망'도 함께 들어본다.
4억 시골집 경매, 1년만에 10억 '초대박' 비결은?
 간혹 현장에서 만나는 실전 고수들은 자신의 노하우와 경험을 함부로 공개하지 않는다. 많이 알려질수록 경쟁자만 늘어나는 이유도 있다. 특히 부동산분야의 실전 고수 중에는 선뜻 나서지 않는 이가 많다.

 전종철 지목114 대표(사진)도 실전 고수로 꼽히는 인물이다. 30대 중반에 부동산 개발회사에 입사하면서 본격적으로 땅과 인연을 맺은 후 내놓은 '지목 변경' '지적도의 비밀' 등의 책은 토지 재테크부문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전문가들의 전유물이던 투자기법을 대중화해 지목 변경만으로 40%의 수익을 내는 '땅투자법'을 공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전종철 '지목114' 대표. 그는 토지투자 전문가로 유명하다.ⓒ송학주 기자
↑전종철 '지목114' 대표. 그는 토지투자 전문가로 유명하다.ⓒ송학주 기자

 전 대표는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했다. 2011년 12월 경기 이천시 신둔면 소재 990㎡ 규모의 대지 위에 단독주택 231㎡ 물건이 경매에 나와 감정가(5억원)의 82%인 4억1100만원에 낙찰받았다.

 당시 주변에선 "좀더 기다리면 유찰돼 가격이 더 떨어질텐데 너무 비싸게 산 게 아니냐"란 우려도 있었다.

 전 대표는 "지역 일대가 신도시 개발지로 예정돼 있고 신둔역도 100m 앞에 위치할 예정"이라며 감정가가 시세를 반영하지 못한 점을 미리 알고 투자했다. 결국 이 주택은 1년 만에 10억원 이상을 호가하고 있다. 전 대표가 고수일수록 경매에 나오는 '신건'에 주목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다.

 하지만 이같은 투자 성공사례가 흔한 경우는 아니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우선 '토지이용계획확인서'를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 대표는 "해당 토지의 토지이용계획확인서를 발급받으면 공법적 규제를 확인할 수 있어 허가 여부나 개발 가능성 여부 등을 알려준다"며 "확인서 보는 법을 공부하거나 전문가에게 문의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관계자들의 말만 믿고 투자했다간 기획부동산 등에 사기를 당하기 쉽다는 점도 알려줬다. 그는 "최근 사기꾼도 진화돼 개발호재가 있는 지역의 토지를 교묘히 이용하거나 포클레인, 굴착기 등을 미리 가져다두고 실제 개발하는 것처럼 보여준다"며 "관련서류를 꼼꼼히 살펴보지 않으면 열에 아홉은 당한다"고 말했다.

 ◇'바닥시점' 알려면 부동산만 보지 말고 경기흐름 읽어야
 전 대표는 올 상반기에 부동산시장이 상승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부동산경기가 어려운 이유는 바닥이 어딘지 모르는 이들의 심리가 큰 영향을 미쳤다"며 "지난해 말 경기가 서서히 회복되면서 시장에 대한 불신도 사라지고 부동산 바닥론도 확산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시장 전망과 관련, 부동산 측면에서만 보지 말고 거시적 경제흐름을 봐야 한다는 게 전 대표의 설명이다.

 경기가 살아나면 자동적으로 부동산 경기가 살아나고 투자자들이 움켜쥐고 있던 악성매물이 소진되면서 '기술적 반등'이 올 것이란 의견이다. 이런 이유로 그는 내집마련 적기를 올 상반기로 보고 있다.

 전 대표는 새정부 정책에 대해 "지금 부동산시장에는 양약보다 한약을 써야 한다"며 "거래세 인하 등 즉각적 변화를 위한 해결책보다 전반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