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저축은행, 신뢰회복 안간힘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김상희 기자 |입력 : 2014.04.28 16:09
폰트크기
기사공유
최근 저축은행 업계는 쉽지 않은 결단을 내렸습니다. 금융당국과 논의해 2013년 말 21.9% 수준이었던 업계의 부실채권 비중을 2016년 말까지 절반 수준인 11.7%로 낮추기로 한 것이지요.

부실채권 감축은 각 저축은행들에게 있어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자체적인 노력과 함께 외부환경이 뒷받침해 줘야 실현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감축 목표를 정한 것은 업계의 신뢰 회복이 무엇보다 시급했기 때문입니다.

2011년 저축은행 업계는 큰 시련을 겪었습니다. 무리한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이 부동산 경기 침체로 부실화 되면서, 대표 저축은행들이 줄줄이 문을 닫았습니다. 업계에 대한 신뢰는 바닥으로 떨어졌지요.

업계는 PF대출 등으로 발생한 부실채권을 정리하면 건정성이 개선되면서 신뢰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부실채권을 줄이는 방법은 대손상각 처리, 여신 회수, 매각 등입니다. 감축 계획에는 각각의 방법별로 어느 정도 줄일 것인지 목표치도 정해져 있습니다.

저축은행들이 특히 어렵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여신 회수와 매각을 통한 감축입니다. 이 방법들은 저축은행들의 자체적인 노력만 가지고는 달성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여신 회수는 담보물 처분, 법적소송, 자진상환 등을 통해 진행됩니다. 채무자의 상황에 따라 회수 정도가 달라질 수 밖에 없습니다.

회수를 많이 하기 위해 추심을 강하게 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추심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강하고, 실제로 추심 방법은 당국 기준이 마련돼 있어 더 강하게 할 수가 없습니다.

매각의 성과도 대부업체 등 부실채권을 사가는 쪽에 달려 있습니다. 대부업체 등이 부실채권을 사는 것이 수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안 사겠다고 해버리면, 저축은행 입장에서는 팔고 싶어도 팔 수가 없습니다.

부실채권 축소 계획에 따른 실적 악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일부 저축은행은 시중은행 등으로부터 부실채권을 매입해 연체 대출금 등을 회수하거나, 대부업체 등에 재매각 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얻고 있습니다. 감축 계획에 따라 전체적인 부실채권 규모를 줄여야 하는 만큼, 이러한 사업 방식은 위축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어려움들을 알면서도 부실채권을 줄여보고자 하는데에는 신뢰를 회복하지 않고서는 더 이상 업계의 미래도 없다는 간절함이 반영돼 있습니다.

대표적 서민금융 기관으로 자리 잡고자 하는 저축은행 업계의 노력은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보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