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공공기관 정상화 한다며 왜 여자만…" 예비맘 하소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공공기관 정상화 한다며 왜 여자만…" 예비맘 하소연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기자
  • VIEW 7,858
  • 2014.07.20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직딩블루스 시즌2 "들어라 ⊙⊙들아"]

[편집자주] '⊙⊙'에 들어갈 말은, '상사'일수도 있고 '회사'일수도 있습니다. 물론, 선배 후배 동료 들도 됩니다. 언젠가는 한번 소리높여 외치고 싶었던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독백형식을 빌어 소개합니다. 듣는 사람들의 두 눈이 ⊙⊙ 똥그래지도록 솔직한 이야기를 담아봅니다.
image
'방만경영 정상화' 대책보는 순간 한숨 '푹'
육아휴직 급여, 불임 직원 임신 휴직 "스톱"

'최저 출산율'에 아이 낳으라고 말하면서
진짜 유용한 복지 없애면 "어찌 하오리까"



솔직히 기대했다. 사상 첫 여성 대통령 시대 아닌가. 여자 마음은 여자가 더 잘 알 아줄 거라고 믿었다.

하지만 웬걸. 얼마 전 회사 인사부에서 들어온 '방만경영 정상화' 대책을 보는 순간 한숨이 팍팍 나왔다. 원래 산다는 게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는 것의 연속이라지만, 이번에는 좀 더 아프다.

'공공기관 정상화' 다 좋다. 근데 직원 복지혜택 없앤다면서 온통 여자들만 대상으로 하냔 말이다.

생리휴가 없애고, 출산 휴가일 수 줄이고, 육아휴직 급여는 아예 날아갔다.
불임 직원의 임신을 위한 휴직, 생후 7세 미만 자녀 간병휴직... 그나마 회사를 사랑하게 만들었던 인간적인 제도들은 휴직사유에서 아예 제외됐다.
이유는 단 하나. 공무원 복지 규정에 없는 것은 다 과도한 복리후생제도란다.

나, 평소에 신문 안 본다.
그래도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출산율이 가장 낮다는 정도는 안다.
'아빠 어디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런 프로그램 내보내며 애 낳으라고 난리들 치면서, 정작 애 낳을 때 진짜 유용한 복지제도들을 줄줄이 없애는 것은 무슨 발상일까.

"공공기관 정상화 한다며 왜 여자만…" 예비맘 하소연
없어지는 복지제도들은 사실 도입된 지 얼마 되지도 않는다.
요전번 정부에서 하도 출산 장려하자고 하니까 눈치 보다가 도입한 제도 아닌가. 정권 바뀌었다고 또 싹 없앤다. 노랫말마따나 '우리나라 대통령도 이제 여자분'이신데 말이다.

더 억울한 건, 임신부가 되는 순간 일을 더 많이 해도 돈을 더 적게 받는 거다.
임산부는 시간외 근로수당이 안 나온다. 일 더 못 시키게 해 임산부를 보호하려는 조치란다.

그런데 어디 회사라는 게 그런가. 시간외근무를 하지 않고는 넘치는 업무를 처리할 수 있나? 결국 일은 일대로 하고 수당만 못 받는다.
회사에서 추가로 지급하는 육아휴직 급여가 방만 복지라고? 따지고 보면 내가 일하고 못 받은 돈 나중에 받아가는 셈인데.

몇 푼 갖고 따지는 게 치사하다면… 좀 더 고상하게 저출산 문제가 국가적 고민이라면서 이런 제도는 오히려 일반 민간기업에도 확대하는 게 맞지 않을까.

출산 장려하고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기혼여성을 우선 채용해 여성의 사회활동을 높이겠다고?
정작 나 같은 '워킹맘'은 왜 이렇게 회사 다니기가 더 힘들어지고 '때려치워야 하나' 고민이 더 커질까. 공공기관인 우리 회사도 그런데 민간은 오죽 더 할까.

공공기관 입사 8년차. 그리고 예비 엄마. 일 핑계로 임신과 출산을 미뤄오면서도 '그래도 애 낳고 키울 수 있는 여건이 더 좋아지겠지'라고 기대했던 내가 바보다.

그래 내가 바보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