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기자수첩]프랜차이즈, '갑질' 버리고 '동반성장' 이뤄야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입력 : 2017.06.13 04:50
폰트크기
기사공유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가맹사업거래' 홈페이지를 보면 국내 프랜차이즈업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각종 정보 속에 낯선 단어를 발견할 수 있다. 바로 '동반성장'이다.

공정위는 '프랜차이즈'를 가맹본부와 가맹점사업자가 있는 거래관계라고 정의하면서 '가맹본부는 부족한 자금·노동력을 공급받고, 가맹점사업자는 브랜드 이미지 및 경영 노하우를 전수받아 양자가 동반성장할 수 있다'고 소개한다.

하지만 과거 수년 전부터 최근까지 국내 프랜차이즈의 행태를 보면 이같은 설명은 낯설게 느껴진다.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함께 성장하는 동등한 지위라기 보다 가맹본부의 횡포에 가맹점이 피해를 감내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가맹본부가 가맹점에게 각종 부담을 떠넘기면서 마진을 과도하게 챙기는 식의 불공정 거래는 익숙한 사례다. 원재료를 시중보다 비싸게 공급하는 경우와 점포 리뉴얼 비용을 떠넘기는 게 대표적이다.

이러한 문제들이 끊임없이 이어져 온 탓에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업계가 '가맹점 요구'라며 가격 인상을 단행한 것에 대해 소비자들은 '본사만이 이득을 보게 될 것'이라고 비판한다.

독특한 갑질 사례도 반복되고 있다. 가맹본부 경영진이 각종 도덕 문제를 일으켜 가맹점 피해를 초래하는 경우다. 최근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이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게 대표적이다. 최 회장이 논란에 책임을 지겠다며 퇴진 의사를 밝혔지만 고객들의 불매운동으로 인해 가맹점이 피해를 입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가맹본부와 가맹점수는 각각 4268개, 21만8997개. 최근 수년간 은퇴한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년생)와 취업난에 허덕이는 청년들이 창업에 뛰어들면서 국내 프랜차이즈 사업은 어느 때보다 중요성이 커졌다. 공정위원장 내정자가 가맹사업 문제 해결을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고 예고했기 때문에 업계도 하루 빨리 변신을 해야 할 것이다.
[기자수첩]프랜차이즈, '갑질' 버리고 '동반성장' 이뤄야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twitte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