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기자수첩]박성진 논란과 '흑묘백묘론'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입력 : 2017.09.11 08:39
폰트크기
기사공유
"27번째인가 28번째였다고 하더라고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의 창조과학회 활동 이력에 이어 역사관 논란이 커질 무렵 한 경제단체장은 기자에게 이같이 귀뜸했다. 청와대가 검증한 중기부장관 후보군이 30명에 가까웠다고 하니 박 후보자의 순번(?)은 대충 그쯤 되는 듯하다. 그만큼 청와대가 초대 중기부장관 인선에 애를 먹었단 얘기다.

실제 중기부장관 후보자 인선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 106일 만에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하마평에 오른 인물을 손에 꼽기도 벅차다. 한때 유력했던 정치인 입각은 현장 전문가를 우선한다는 방침에 따라 기업인으로 기울었지만 직무 관련 주식을 백지신탁해야하는 공직자윤리법이 바리케이트처럼 작동했다. 이 때문에 상당 수 기업인들이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자 발표일인 지난달 24일 인선과정은 그동안 청와대가 후보자 지명에 얼마나 고심했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이날 하루 동안 청와대는 후보자 발표를 '할 수 있다'고 했다가 곧 '없다'고 확정한 뒤, 다시 '발표한다'고 재정정했다.

오락가락했던 인선만큼이나 박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의 속내도 복잡하다. 문 대통령 지지층 중에는 박 후보자를 반대하는 이들이 적지 않아서다. 뉴라이트 대부로 불리는 이영훈 서울대 교수 초청 강연에 이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초청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역사관 논란은 재점화되는 분위기다. 초청을 누가 주도했느냐를 두고 거짓 해명 논란까지 더해졌다. 창조과학회 활동과 위장전입, 셀프포상 등 제기된 다른 의혹도 상당하다. 그동안 청와대는 "업무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며 지명철회 가능성을 일축해왔다. 그사이 고공행진을 하던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취임 후 처음으로 60%대로 떨어졌다.

청와대가 박 후보자를 끝까지 밀어붙이는 것은 지명철회 시 인사 부담이 더욱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황우석 논문 조작'에 관여한 의혹으로 사퇴한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 '주식대박' 문제로 자진사퇴한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비롯해 5명이 낙마했다. 청와대 인사라인에 책임론이 커진 상태다.

가뜩이나 늦은 중기부장관 후보자 지명에 지명철회까지 더해지면 인사검증 절차를 새로 진행해야 하는 물리적 어려움도 따른다. 청와대 입장에선 ‘고양이가 검든 희든 쥐만 잘 잡으면 된다’고 주장할 수 밖에 없는 처지인 셈이다. 과연 박 후보자가 11일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청와대의 곤란한 입장을 풀어줄 만큼 속 시원한 답변을 내놓을지 궁금하다.
[기자수첩]박성진 논란과 '흑묘백묘론'

지영호
지영호 tellme@mt.co.kr

'두려울수록 맞서라' 처음 다짐을 잊지 않는 기자를 꿈꿉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