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m-뮤직Q 관련기사122

“세계적 선율로 도약할 ‘아리랑’의 첫 단추 꿰겠다”

[인터뷰] ‘시인과 촌장’ 출신 기타리스트 함춘호…16일 블루스퀘어 무대 ‘아리랑×5’ 4번째 연주자로

m-뮤직Q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7.11.13 14:29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타리스트 함춘호가 1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함춘호 밴드 ‘아리랑 스케이프’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br>
기타리스트 함춘호가 1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함춘호 밴드 ‘아리랑 스케이프’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br>

“대중가요 쪽에 오래 머물렀던 제가 국악에 손대면 모난 돌처럼 맞지 않을까 걱정도 했죠. 하지만 아리랑은 오래된 대중가요이고 우리의 마음을 움직이는 노래니까 30년 이상 대중과 가장 많이 호흡한 제가 풀어내도 괜찮겠다 싶었어요.”

조용필, 송창식, 전인권, 신승훈, 김건모, 양희은…. 국내 내로라하는 스타 가수들의 음반에 어김없이 기타 연주에 이름을 올린 기타리스트 함춘호(56)가 이번에 아리랑에 도전한다.

그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는 ‘아리랑 컨템퍼러리 시리즈 아리랑×5’에 4번째 연주자로, 16일 오후 8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 무대에 오른다.

‘시인과 촌장’ 출신으로 대중음악의 모든 장르를 훑은 그가 가장 쉬운 멜로디이면서 가장 낯선 장르인 ‘아리랑’에 도전하는 것은 ‘파격’에 가깝다. 쉬워서 ‘해석’의 여지가 많고, 낯설어서 이질감을 줄 수 있기 때문. 그는 13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만감이 교차한다”며 쉽지 않은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국악은 5음계 밖에 안 돼서 작은 음정 안에서 부리는 감성 표현이 미세해요. 기타라는 서양악기는 음계는 많지만, 감정 컨트롤이 쉽지 않거든요. 연주한 시간이 길면 길수록, 특히 외국에서 공연 기회를 많이 가질수록 우리 전통 음악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을 느끼기 시작하면서 도전 의욕이 생겼죠. 우리 음악을 우리 식대로 좀 더 쉽게 풀어내면 의외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을 것 같았거든요.”

그는 이 도전에 대해 “조금의 출구를 본 것 같다”며 “아리랑이 세계로 뻗어 나가는 문에 키를 꽂는 역할 정도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리랑 스케이프’라는 부제의 공연은 밀양아리랑을 시작으로 ‘아리랑 왈츠’ ‘아리랑 환상곡’ 등 다양한 변주의 아리랑이 선보인다. 아리랑이 전통에 구속되지 않고 현대와 연결되는 지점의 가치를 재발견하기 위해 국악기는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주요 연주는 함춘호, 최우준, 임헌일 등 개성 강한 기타리스트 3명의 협연으로, 노래 무대는 장필순, 유희열, 소울맨 등으로 꾸려진다.

“저랑 함께하는 기타리스트들은 어쩌면 고정적 음계의 국악기보다 더 자유스러운 음악을 보여줄 수 있을 거예요. 또 기타가 시끄럽지 않고 얼마나 서정적이고 한을 잘 풀어내는 악기인지도 증명할 거고요. 이렇게 시작된 ‘아리랑’ 연주가 세계적인 음악과 만났을 때, 낯설지 않고 재즈 같은 자유로움으로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첫 단추가 될 거라고 기대해요.”

지나온 음악인생이 기쁨과 슬픔, 후회와 행복으로 점철된 ‘(아리랑) 고개’의 연속 같았다는 함춘호는 “어느 고개쯤, 나도 모르게 흥얼거렸던 노래들을 이번 무대에서 준비했다”며 “관객도 고개를 넘을 때 받았던 위안을 다시 한 번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