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문 무성했던 은행 채용비리, 폭탄 터지나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64
  • 2018.01.28 17:58
  • 글자크기조절

금감원 "채용비리 입증할 서류 확보, 일부 증거 인멸도 확인"..경영진 연루 여부가 관건

금융감독원이 5개 은행에서 채용비리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의뢰키로 하면서 파장이 어느 정도로 확산될지 금융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은행장이 자진 사퇴했던 우리은행 사례를 감안하면 경영공백이란 최악의 상황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채용비리 정황을 증명할 서류를 모두 확보했다고 밝히고 있고 일부 증거인멸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에서 경영진 연루가 드러날지가 관건이다.

소문 무성했던 은행 채용비리, 폭탄 터지나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26일 발표한 5개 은행의 22건 채용비리 정황을 검찰에 이첩하기 위한 서류 작업을 진행 중이다. 빠르면 이번주 검찰에 넘길 전망이다. 금감원은 5개 은행의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고 있지만 금융권엔 이미 수사가 진행 중인 우리은행을 제외한 대형 시중은행들과 1개 지방은행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이 현장 검사를 통해 확인한 채용비리 유형은 크게 3가지였다. 채용청탁에 따른 특혜채용, 특정대학 출신 선발을 위한 면접점수 조작, 채용절차의 불공정 운영 등이다. 아버지가 자녀의 면접위원으로 들어가 높은 점수를 주거나 명문대 출신들을 합격시키기 위해 다른 대학 출신들을 탈락시키는 등 사회적 공분을 살만한 사례들이 적지 않았다.

금감원은 공개한 채용비리를 입증할 서류를 모두 확보했다는 입장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26일 검사 결과 발표 당시 공개한 사례들은 모두 서류와 관련 직원들의 문답을 통해 확인된 것들"이라고 강조했다.

관건은 이같은 채용비리를 누가 지시했느냐 여부다. 경영진이 연루된 조직적인 채용비리로 드러날 경우 파장은 겉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 최고경영진의 친인척까지 연루된 특혜채용을 직원들이 알아서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게 상식적인 추론이지만 경영진이 알고 있었는지, 누가 지시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는 얘기다. 금감원 관계자는 "점수를 조작해 합격자를 바꾼 결과는 있는데 이를 지시한 사람이 없다"며 "이는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특히 채용청탁에 따른 특혜채용 사례에는 최고경영진의 친인척, 사외이사 지인, 前 계열사 경영진의 지인, 주요 거래처, 前 지점장의 자녀 등이 면접점수 조작을 통해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회 유력인사, 거래처 등의 청탁을 받아 특혜채용한 정황이 드러난 우리은행과 마찬가지다.

사회적으로 채용비리 근절에 대한 요구가 강한 만큼 검찰은 강하게 대응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은 우리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선 3차례나 압수수색을 벌였고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등 관련된 경영진에 대해선 구속영장까지 청구(기각)하기도 했다. 앞서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금감원도 관련 전직 임직원 2명이 구속됐다.

금감원은 특히 검사 과정에서 "은행들이 관련된 서류나 전산도 일부 지운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은행들이 이미 증거 인멸에 나섰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은행들은 지난해 우리은행 채용비리 의혹 사건이 터지고 금감원의 자체 점검 요구에 "부정청탁이나 채용은 한건도 없었다"고 보고했지만 금감원의 현장 점검에서 22건의 채용비리 정황이 무더기로 드러났다.

은행들로선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회적으로 채용비리에 대한 비난이 거센만큼 이미지 타격이 클 수밖에 없고 최악의 경우엔 경영진의 거취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연루된 은행들은 이미 법무법인을 통해 대응 논리를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 관계자는 "금감원 검사 과정에서도 검사반원과 은행 실무진과 사실 관계를 놓고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먹던 게 최고지"…새 과자 쏟아져도 1등 지키는 '70년대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