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가전략기술 이끌 '100대 미래소재' 총력전…"성공모델 10건 만든다"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14:00
  • 글자크기조절
양자 분야 8개 핵심 미래소재.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양자 분야 8개 핵심 미래소재.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12대 국가전략기술 확보를 뒷받침할 '100대 미래소재'를 선정했다. 앞으로 국가 경제·산업 발전을 이끌 양자·우주·원자력·바이오 등의 핵심 소재 기술들이다. 정부는 2028년까지 100대 미래소재 중 성공모델 10건을 발굴하고, 2035년까지 경쟁국 대비 2년 이상 선도하는 기술을 개발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가전략기술을 뒷받침하는 미래소재 확보 전략'을 발표했다. 소재는 부품과 제품을 구성하고 성능을 좌우하는 기초 물질로, 다학제적 융합 접근이 필요한 대표 분야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12대 국가전략기술에 필요한 100대 미래소재를 발굴하고, 글로벌 기술우위 선점을 위해 향후 10년 뒤까지 확보할 기술로드맵을 수립했다.

우주항공 분야 11개 미래소재.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주항공 분야 11개 미래소재.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반도체 분야에선 고집적 소자용 절연·방열 소재 등이 꼽혔다. 이차전지 분야는 과충전·열폭주 억제용 산소안정형 양극산화물 소재 등이 필요하다고 봤다. 원자력과 우주 분야에선 각각 용융염원자로용 고온 내부식 금속 구조 소재 등과 우주 발사체용 저발화성·고인성 적층제조 내열소재 등이 육성할 분야로 꼽혔다. 양자 분야에선 저전력 메모리용 양자스커미온 소재 등 8개 소재를 육성하기로 했다.

100대 미래소재 발굴 과정에는 전략기술 분야별 연구회에 있는 전문가 총 350여명이 참여했다. 전략기술 분야별 세계 수준의 목표를 도출하고, 상향식(bottom-up) 기술수요조사와 하향식(top-down) 전략 분석을 통해 기술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미래소재를 발굴했다. 이번에 발굴된 미래소재는 나노소재기술개발사업 등을 통해 육성될 예정이다.

원자력 분야 8개 미래소재.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 분야 8개 미래소재.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정통부는 성공적인 미래소재 확보·지원을 위해 산학연 공동 연구개발과 매년 소재 기술난제를 발굴하고 기술목표를 갱신해나갈 예정이다. 또 소재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와 민간 기업 등과 연계를 통해 미래소재 개발 효과성을 높인다. 국가소재데이터스테이션(K-MDS)를 활성화하고, 데이터와 지능형 로봇 등을 활용해 소재개발을 가속하는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소재 개발은 장기간 소요되지만 개발 후 상용화가 되면 독점적 우위를 지니는 기술"이라며 "주요국 간 기술패권 경쟁에서 앞서려면 미래소재 확보가 중요한 만큼 관련 기술 개발을 지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바이오 분야 11개 미래소재.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바이오 분야 11개 미래소재.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