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4.30
보합 3.18 보합 0.71 ▲1
-0.15% +0.11% +0.09%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CEO에세이]주인에게 주어지는 선물, '성공'

CEO에세이 머니투데이 진양곤 하이쎌 회장 |입력 : 2012.07.26 05:50
폰트크기
기사공유
[CEO에세이]주인에게 주어지는 선물, '성공'
오랜 전세생활 끝에 집을 사서 주인이 된다는 것. 눈치 볼 필요 없이 벽에 못 박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그렇게 주인됨은 자유로운 의사결정의 시작이며, 삶의 중요한 부분이다. 그렇다면 어떠한 사람이 진정한 주인인가. 주인으로서의 삶은 어떠한가.

결론부터 얘기하면, 주인이고자 하는 생각과 행동은 주인됨의 시작이며, 이는 성공으로 향하는 첫걸음이다.

점심 식사를 하러 식당에 가서 종업원에게 "여기 뭐 잘해요?"라고 물으면 늘 돌아오는 대답은 "다 잘해요". 나는 생각한다. '종업원이구나.'

하지만 어쩌다 한 번씩 종업원의 얼굴을 다시 쳐다보게 되는 때가 있다. "저희 집은 콩나물 국밥을 정말 잘 하고요, 파전은 정말 맛있다고들 하세요"라고 말할 때, '아~ 이 사람은 주인이구나'라고 느낀다.

3년 전 이른 아침 울산 출장길의 첫 비행기에서 일이다. 이륙 후에 시작되는 늘 똑같은 기장의 멘트는 그냥 귓전에 스쳐 지나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날은 달랐다.

"승객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기장입니다. 새벽부터 나오시느라 식사도 거르셨죠? 저는 울산행 비행기를 탈 때마다 늘 생각합니다. 이토록 이른 아침에 산업도시 울산으로 내려가시는 분들 덕분에 우리나라가 이렇게 발전하는구나 하구요. 그래서 저는 여러분이 참 고맙습니다. (중략) 이토록 소중하고 고마운 여러분들을 안전하게 울산까지 모시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친 얼굴 가득한 아침 첫 비행기의 승객 얼굴에 미소가 환하게 퍼지는 걸 나는 보았다. 그리고 생각했다. '저 기장은 자신의 삶의 진정한 주인이며, 대한항공의 진짜 주인이다.'

비 오는 퇴근길.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급히 올라타는 철가방 아저씨. 비옷에, 철가방에 번잡한 손길로 호주머니를 바삐 뒤진다. 그러고는 엘리베이터 안의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작은 전단지 하나, "요 앞 중국집인데요. 탕수육 정말 잘합니다." 행색이 초라해도 이 사람은 주인이다.

무언가가 잘 안되면 "내가 하는 게 그렇지 뭐"라며 읊조리는 사람을 가끔 본다. 이렇듯 자신을 폄하하는 사람은 자신의 주인일 리 없다. '내가 나를 대하듯, 세상도 나를 대한다'고 했다. 따라서 세상이 그를 무시해도 그건 자신의 삶에서 조차 주인 되지 못한 그의 책임이다. 창랑청탁이라고도 했다. 창랑의 물이 맑으면 갓끈을 씻고, 흐리면 발을 씻게 된다는 뜻이다. 갓끈을 씻건 발을 씻건, 그건 물 스스로에게 달려있다는 말이다.

저녁때 소주를 한잔하러 가면 가끔씩 옆자리에서 자신의 회사를 성토하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회사를 경영하는 사람으로서 가슴이 뜨끔해진다. 하지만 이내 생각한다. '저 사람은 그냥 머물다 가는 객이구나. 그래서 회사 내에서도 지나가는 객으로서만 대접 받겠구나.'

비약일 수는 있다. 하지만 적어도 내가 판단하는 주인 변별법은 그러하다. 삶의 진정한 주인이 그리고 회사의 주인이, '성공'이라는 이름으로 회사 내에서, 세상으로부터 주인 대접을 받게 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아마도 내가 경험한 대한항공 기장, 엘리베이터의 철가방 아저씨 모두 진정한 주인으로서의 삶을 살고 있을 것이며 당연한 귀결로서 성공하게 될 것이다.

우리 구명정 제조 회사에서는 매일 수십 건의 아이디어 제안이 올라온다. 나는 기술이나 품질부문에서의 혁신적인 제안들이 고맙다. 우리 같은 중소기업이 살 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를 감동시키는 제안들은 따로 있다.

"퇴근 길 지나가는 버스를 보다가 문득 떠오른 제안이다", "아이의 보행기를 보고 있다가 떠올랐다"로 시작되는 제안들이다.

관심(關心)은 마음을 여닫는 것을 말한다. 언제 어디에 있건 회사를 위해 마음을 여는 사람. 회사에 관심을 갖는 사람. 그 사람이 회사의 주인이라 생각하며, 그런 주인들이 많았기에 세계 8위의 구명정 기업이었던 회사가 4년 만에 3위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미국의 철학자 니콜라스 머레이버클러는 "사람은 일을 실행시키는 소수, 실행된 일을 구경하는 다수, 무슨 일이 생겼는지도 모르는 압도적인 다수 이렇게 세 부류"라고 말했다. 사람에는 주인과 객과 그냥 지나가는 행인과 같은 사람의 세 부류가 존재한다는 말이다.

생즉고. 부처의 가르침인 사성제의 첫 번째 가르침이다. 삶은 곧 고난이라는 말이다. 하루하루 고되고 힘든 삶. 어차피 사는 거, 기왕이면 주인으로서의 삶이 어떠할까. 주인으로 살아가는 사람은 그 주인됨을 알아보는 사람을 만나게 될 것이며, 주인으로 살지 않는 사람에게 성공과 행복이라는 선물이 주어질리 없기 때문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