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어디로? 여기로! 관련기사139

정선 삼탄아트마인·완주 삼례문화예술촌 등 '무장애 관광지'로 변신

문체부·관광공사, '2017 열린 관광지' 6개소 선정…시설 개보수 지원

어디로? 여기로! 머니투데이 박다해 기자 |입력 : 2017.04.03 10:02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17 열린 관광지' 6곳. (윗줄 왼쪽부터 차례대로) 정선 삼탄아트마인,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 고령 대가야 역사테마관광지, 양평 세미원, 제주도 천지연폭포.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17 열린 관광지' 6곳. (윗줄 왼쪽부터 차례대로) 정선 삼탄아트마인,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 고령 대가야 역사테마관광지, 양평 세미원, 제주도 천지연폭포.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정선 삼탄아트마인,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 고령 대가야 역사테마관광지, 양평 세미원, 제주도 천지연폭포가 장애인도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관광지'로 변신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17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 지원대상으로 6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열린 관광지'는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 등 모든 관광객이 이동할 때 불편이 없고 관광 활동에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관광지를 말한다.

이 사업은 2015년부터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선정된 관광지는 앞으로 화장실, 편의시설, 경사로 등의 시설의 개·보수와 관광 안내체계 정비, 온·오프라인 홍보 등의 지원을 받는다.

앞서 2015년에는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경주 보문관광단지 △한국민속촌, 대구 근대골목 △곡성 섬진강 기차마을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가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강릉 정동진 모래시계공원 △경남 고성 당항포 △전남 여수 오동도 △전북 고창 선운산도립공원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이 지원대상이었다.

문체부는 이 밖에도 무장애 관광코스 개발, 무장애 관광정보 조사 및 제공, 관광 취약계층(장애인, 어르신 등) 초청 여행 등 관광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사드' 여파로 중국 관광객이 감소, 관광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국내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관광 취약계층 초청 여행'을 4~5월에 집중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황명선 문체부 관광정책실장은 "통계청의 인구조사(2015년 기준)에 따르면 장애인, 영·유아 가족, 65세 이상 고령 인구 등 무장애 관광지가 필요한 인구는 최소 1600만 명으로 추산된다"며 "앞으로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을 계속 확대하고 장애 없는 관광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