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S3로 본 세상]벼락 맞고도 살아남은 향나무

머니투데이
  • 홍찬선 편집국장
  • VIEW 5,248
  • 2013.12.14 07: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순간(瞬間), 눈 깜짝할 사이의 짧은 시간이다. 살다보면 아주 인상적인 순간을 만난다. 눈으로는 향유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이내 잊혀지며 아스라한 추억으로만 남는다. 스마트폰은 이런 순간을 영원한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시간과 계절의 흐름을 한 순간으로 고정시켜 나 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함께 향유할 수 있게 한다. 갤럭시3로 본 세상은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한다.
image
벼락을 맞고도 살아남은 향나무. 2013년 11월7일.
벼락을 맞고도 살아남을 수 있을까. 사람이든 동식물이든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아주 가끔, 벼락을 맞은 뒤에도 살아남는 기적이 일어나곤 한다. 경기도 용인의 에버랜드에 있는 글렌로스CC의 포곡향(浦谷香)이 기적의 흔적.

400년이 된 이 향나무는 100년 전에 벼락을 맞은 뒤에도 죽지 않고 살아남았다. 이 향나무 아래에 창포가 살아 동네 이름을 포곡이라 했고, 나무이름도 포곡향으로 불린다. 언뜻 보기에 악어처럼 모이는 벼락 맞은 향나무. 자연의 신비를 느끼게 한다.

포곡향에 얽힌 사연을 설명한 표석.
포곡향에 얽힌 사연을 설명한 표석.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